전체메뉴
2018 노벨문학상에 폴란드 올가 토카르추크…2018 맨부커 수상자
더보기

2018 노벨문학상에 폴란드 올가 토카르추크…2018 맨부커 수상자

뉴스1입력 2019-10-10 20:49수정 2019-10-10 20: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18 노벨문학상 수상자 올가 토카르추크(Olga Tokarczuk)© 뉴스1

폴란드 작가 올가 토카르추크(Olga Tokarczuk)가 2018 노벨문학상을 받았다.

스웨덴 한림원은 10일(현지시간) 이례적으로 토카르추크와 함게 2019년 수상자 피터 한트케를 한꺼번에 발표했다.

이는 한림원이 지난해 노벨문학상 심사위원 성 추문 파문으로 인해 수상자를 내지 않았기 때문이다. 노벨문학상의 수상자가 한꺼번에 발표되기는 1974년 이후 45년 만이다.

한림원은 이날 선정 이유에 대해 “인생의 형태 경계를 넘나듬을 나타낸 백과사전적인 열정과 서술적 상상력”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올가 토카르추크는 지난 해 맨부커 인터내셔널 부문 수상자로 선정됐으며 현재 폴란드에서 가장 두터운 독자층을 확보하고 있는 작가다.

토카르추크는 바르샤바 대학교에서 심리학을 전공했고 심리학자 칼 융의 사상과 불교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다.

그는 1993년 등단작 ‘책의 인물들의 여정“부터 신화와 전설, 비망록 등 다양한 장르를 차용해 인간의 실존적 고독, 소통의 부재, 이율배반적인 욕망 등을 특유의 예리하면서도 섬세한 시각으로 포착했다.

이후 그는 맨부커상을 받은 ’방랑자들‘(영미권 제목은 플라이츠)을 비롯해 ’E.E‘(1995) ’태고의 시간들‘(1996) ’세상의 무덤 속 안나 인‘(2006) ’야고보서‘(2016) 등 다양한 장편소설을 펴냈다.

토카르추크의 작품은 영어, 불어, 스페인어, 독일어, 스웨덴어, 체코어, 덴마크어, 리투아니아어, 크로아티아어, 카탈로니아어, 중국어, 일본어 등 여러 언어로 번역되어 다양한 문화권에서 사랑 받고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