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페루 배구 영웅’ 박만복 감독 별세
더보기

‘페루 배구 영웅’ 박만복 감독 별세

동아일보입력 2019-09-28 03:00수정 2019-09-2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페루 배구의 영웅’ 박만복 감독(사진)이 별세했다. 향년 83세.

박 감독은 최근 지병 악화로 페루 리마의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다가 26일(현지 시간) 세상을 떠났다. 고인은 1974년 페루 여자배구 대표팀 감독으로 선임된 후 1980년 모스크바 올림픽부터 4차례 올림픽에서 대표팀을 지휘했다. 1988년 서울 올림픽에서는 페루의 은메달을 이끌었다. 유족은 부인과 3남 1녀가 있다. 장례는 가족장으로 치러지며 영결식은 28일 페루에서 열린다.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