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北 강원 평강 인근 규모 3.5 지진…기상청 “자연지진, 피해 없을 것”
더보기

北 강원 평강 인근 규모 3.5 지진…기상청 “자연지진, 피해 없을 것”

뉴스1입력 2019-09-21 15:28수정 2019-09-21 16: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뉴스1

북한에서 21일 지진이 발생해 한때 핵실험 가능성과 관련 긴장이 고조됐으나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파악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11분께 북한 강원 평강 북북서쪽 31㎞ 지역에서 규모 3.5 지진이 발생했다.

진앙은 북위 38.67도, 동경 127.17도이며 지진발생 깊이는 17㎞다.

북미 실무협상 재개가 임박한 상황에서 지진이 발생했다는 소식에 한때 일각에서는 북한이 올해 5월 4일부터 지난 10일까지 총 10차례 실시한 단거리 미사일 발사 도발에 이어 결국 핵 실험까지 감행한 것이 아니냐는 우려도 제기됐다.

주요기사

그러나 기상청은 “이 지진에 따른 피해는 없을 것”이라며 “자연지진으로 분석된다”고 밝혔다.

최근 북한에서는 규모 2~3 정도의 지진이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앞서 1일에도 평안남도 개천 남동쪽 27km 지역에서 규모 2.3의 지진이 발생한 바 있다. 또한 지난달 9일 오후 7시30분에도 북한 평안북도 철산 남쪽 50km 해역에서 규모 2.2의 지진이 있었다.

보통 핵실험으로 감지되는 지진파는 이보다 더 규모가 크며 규모 2.0~3.0 사이일 경우, 자연지진이거나 공사를 위한 발파였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2006년 북한의 1차 핵실험 당시 포착된 지진파 규모는 3.9였으며 2017년 9월 3일 마지막 6차 핵실험은 규모 5.7 이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