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최태원 “회장직 20년, 이런 지정학적 위기 처음”
더보기

최태원 “회장직 20년, 이런 지정학적 위기 처음”

워싱턴=이정은 특파원 , 서동일 기자 입력 2019-09-21 03:00수정 2019-09-2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美 ‘SK의 밤’ 행사서 발언
“미중 무역갈등-日수출규제 등 쉽게 끝나지 않을 갈등 불거져
국산화 등 다양한 대안 찾아야”
19일 미국 워싱턴에서 개최된 ‘SK의 밤(SK Night)’ 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는 최태원 SK그룹 회장. SK그룹 제공
“20년간 회장으로 재직하면서 이런 종류의 지정학적 위기는 처음이다. 이렇게까지 지정학이 비즈니스를 흔들어 본 적이 없는데….”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19일(현지 시간) 미국 워싱턴 SK하이닉스 지사에서 열린 ‘SK의 밤(SK Night)’ 행사에서 특파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최 회장이 언급한 지정학적 위기는 사우디아라비아 석유시설 피폭, 미중 무역갈등 등을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 최 회장은 “지정학적 위기가 30년은 갈 것으로 보고 있다. 이게 단시일에 끝날 것 같지 않으니 적응하는 법을 찾아야 할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최 회장은 또 일본의 수출 규제 대응과 관련해 “국산화라기보다 대안(alternative way)을 찾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국산화를 배제한다는 게 아니라 일단 대안을 먼저 찾는 게 좋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또 “(일본이) 물건을 안 팔면 다른 데서 구해야 하는데 결정적인 부품은 그렇게 할 수도 없을 것”이라며 “그랬다가는 세계 공급망이 부서진다. 우리만 피해를 보는 게 아니라 그 뒤에 고객에게 문제가 된다. 이를 무기화하는 것은 별로 좋은 일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SK의 밤’은 SK그룹이 미국 정·재계 주요 인사들과 교류하며 협력을 모색하는 자리로 올해 2회째를 맞았다. 올해 행사에는 캐런 켈리 상무차관, 하원 법사위 간사인 더그 콜린스 하원의원(공화·조지아), 존 베이너 전 하원의장, 캐슬린 스티븐스 및 마크 리퍼트 전 주한 미국대사 등 250여 명이 참석했다. SK그룹에서는 최 회장 외에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등이 참석했다.

주요기사

최 회장은 행사에서 “SK그룹은 최근 3년간 미국에 50억 달러(약 5조9500억 원)를 투자했고 향후 3년간 100억 달러(약 11조9000억 원)를 추가 투자하겠다”며 “지난 한 해 동안 미국에서 24억 달러(약 2조8600억 원)의 사회적 가치를 창출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행사 전 윌버 로스 상무장관, 존 햄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소장, 에드윈 퓰너 헤리티지재단 회장 등과 만나 세계 정치·경제 동향에 관한 의견을 교환했다.

워싱턴=이정은 특파원 lightee@donga.com / 서동일 기자
#최태원#sk의 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