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대웅제약, 유럽 당뇨병학회서 당뇨병 신약 임상1상 결과 발표
더보기

대웅제약, 유럽 당뇨병학회서 당뇨병 신약 임상1상 결과 발표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9-09-20 19:06수정 2019-09-20 19: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웅제약은 지난 16일(현지 시간)부터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2019 유럽 당뇨병학회(EASD)’를 통해 현재 개발 중인 SGLT-2 당뇨병 치료 신약 ‘DWP16001’에 대한 임상 1상 결과를 포스터 발표했다.

대웅제약에 따르면 DWP16001은 제2형 당뇨환자에 대한 SGLT-2 억제 기전 치료제다. SGLT-2 억제제 계열은 신장에서 포도당을 재흡수하는 수송체인 SGLT-2를 선택적으로 억제해 포도당을 체내 재흡수되지 않도록 하고 이를 소변으로 배출시켜 혈당을 조절한다.

이번 포스터 발표에서는 임상 1상에서 확인한 DWP16001의 우수한 혈당강하 효과를 공개해 참가자들로부터 많은 주목을 받았다고 대웅제약 측은 전했다. 임상 1상에서 DWP16001은 동일계열 약물 대비 100분의1 용량으로 우수한 요당 분비(소변으로 배출되는 포도당) 효능이 나타났고 소개했다. 또한 15일 반복 투여 시 활성대조군의 하루 요당 분비량이 40g인데 반해 DWP16001 복용군의 하루 요당 분비량은 50g 이상으로 조사됐다고 발표했다.

DWP16001은 지난 5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2상 임상시험계획(IND)을 승인 받아 현재 서울대병원을 포함한 전국 40여개 대형병원에서 단독요법으로 유효성과 안전성을 평가하는 임상 2상이 진행되고 있다. 대웅제약이 개발 중인 합성신약 파이프라인 중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DWP14012’ 다음으로 가장 먼저 성과가 가시화될 것으로 기대되는 약물로 오는 2023년 국내 발매를 목표로 하고 있다.

주요기사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은 “이번 포스터 발표를 통해 차세대 당뇨병 치료제 ‘DWP16001’ 개발에 대한 글로벌 시장의 높은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SGLT-2 억제제 계열에서 최고 신약(베스트 인 클래스, BEST IN CLASS)이 될 수 있도록 연구·개발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