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다정한 쿤하운드가?…美 60대 여성 키우던 개에 물려 숨져
더보기

다정한 쿤하운드가?…美 60대 여성 키우던 개에 물려 숨져

뉴스1입력 2019-09-10 21:31수정 2019-09-10 21: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쿤하운드. 사진은 쿤하운드중 레드틱종. (자료사진) © 뉴스1

미국 뉴욕주에 사는 60대 여성이 자신이 키우던 개에 물려 숨지는 사건이 일어났다. 이 여성은 “온순하고 사람의 말을 잘 따라 아이들과도 친하게 지낸다”고 정평난 쿤하운드 두마리를 키워왔다.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지난 7일 오후 플래젠트밸리 자택에 돌아온 남편은 거실 바닥에 의식을 잃은 채 쓰러져 있는 아내 알린 레나(67)를 발견했다. 여러 곳에 상처를 입은 레나는 결국 숨지고 말았다.

경찰은 상처자국들이 한 마리인지 두마리인지는 모르나 개의 공격에 의한 것과 일치한다고 밝혔다. 그 외 다른 사인은 없어 보인다고 덧붙였다.

쿤하운드는 폭스하운드와 비글 교배를 통해 너구리(라쿤) 사냥에 최적화된 사냥개로 품종이 개량된 종이다. 용맹한 대형견이지만 미국 애견협회는 ‘다정다감하고 사회적’이라고 특성을 규정하고 있다. 이에 어린이와도 잘 지내는 반려견이라는 점에서 이번 사건은 보다 충격을 더한다.

주요기사

경찰은 무엇이 개로 하여금 공격적으로 돌변하게했는지 등 정확한 사건 경위는 아직 알 수 없다고 밝혔다. 개들은 더체스 카운티 동물보호협회로 보내져 판사의 손에 운명이 맏겨지게 됐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