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SK 정재홍, 3일 밤 갑작스런 심정지로 사망
더보기

SK 정재홍, 3일 밤 갑작스런 심정지로 사망

뉴시스입력 2019-09-04 00:18수정 2019-09-04 01: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프로농구 서울 SK의 가드 정재홍이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났다. 향년 33세.

SK는 3일 “정재홍이 오후 10시40분께 갑작스런 심정지로 별세했다”고 밝혔다. 빈소는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7호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미정이다.

SK 관계자에 따르면 정재홍은 지난달 말 연습경기 도중 손목을 다쳤고, 수술을 받기 위해 3일 연세대 세브란스병원에 입원했다. 수술은 4일 예정이었다.

담당의와 상담을 마치고 저녁식사를 한 정재홍에게 갑작스럽게 심정지가 찾아왔다. 간호사가 의식을 잃은 정재홍을 발견한 후 응급 처치를 했지만, 의식을 되찾지 못하고 사망했다. 정확한 사망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주요기사

동국대를 졸업하고 2008년 대구 오리온스(현 고양 오리온)에 입단해 프로 생활을 시작한 정재홍은 2012~2013시즌까지 오리온스에 몸 담았고, 2013~2014시즌부터 두 시즌 동안 인천 전자랜드에서 활약했다.

2015~2016시즌 친정팀 오리온으로 돌아와 팀 우승에 힘을 보탠 정재홍은 2016~2017시즌을 마친 뒤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SK 유니폼을 입었다. 그는 백업 가드로 활약하며 2017~2018시즌 SK의 우승에도 일조했다.

정재홍은 프로 통산 331경기에 출전해 평균 3.6득점 1리바운드 1.8어시스트의 성적을 남겼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