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국 “고통스럽다고 짊어진 짐, 내려놓을 수 없다”
더보기

조국 “고통스럽다고 짊어진 짐, 내려놓을 수 없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8-25 11:25수정 2019-08-25 13: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뉴시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54)는 25일 딸 입시 특혜 논란에 대해 사과하면서도 사퇴는 없을 것이라는 뜻을 분명히 했다.

조 후보자는 이날 오전 10시 45분경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동 서울출입국관리사무소 세종로 출장소에서 “지금은 제 인생을 통째로 반성하며 준엄하게 되돌아보아야 하는 상황이 됐다”며 “존재했던 법과 제도를 제대로 따랐다고 하더라도, 그 제도에 접근할 수 없었던 많은 국민들과 청년들에게 마음의 상처를 입혔다”고 인정했다.

이어 “국민 정서에 맞지 않고 기존의 법과 제도에 따르는 것이 기득권 유지로 이어질 수 있었다는 점을 간과했기 때문이다. 국민 여러분께 참으로 송구하다”며 “제가 법무부장관으로서 부족하다고 느끼시는 점, 뼈아프게 받아들이겠다. 성찰하고 또 성찰해 저의 부족함을 메꾸기 위해 국민의 목소리를 새겨듣고 저 자신을 채찍질 하겠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조 후보자는 자진 사퇴를 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저와 제 가족이 고통스럽다고 하여 제가 짊어진 짐을 함부로 내려놓을 수도 없다”며 “인사청문회에서 주시는 꾸지람을 가슴깊이 새기겠다. 지난 일을 반면교사 삼아 앞으로 삶을 국민 눈높이와 함께 호흡하며 생각하고 행동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후보자 본인과 가족이 검찰에 고발된 것과 관련해선 “검찰에서 법과 원칙, 증거에 따라 수사할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이 국민청문회 카드를 만지고 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선 “저희가 제안한 바 없다”며 “당에서, 정당에서, 정치권에서 판단할 것이라 생각하고 있다. 그 결정에 따를 것”이라고 답했다.

교수 시절 공인에 대한 비판을 허용해야 한다고 했음에도 민정수석 때 자신을 비판한 사람을 형사고발한 이유에 대해선 “공인에 대한 비판은 지금도 허용돼야 된다”며 “그러나 의도적으로 조작된 정보를 퍼뜨리는 것은 허용된다고 말한 적 없다”고 말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