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천고마비’ 가을 온다…“대체로 맑고 청명” 예보
더보기

‘천고마비’ 가을 온다…“대체로 맑고 청명” 예보

뉴시스입력 2019-08-23 11:02수정 2019-08-23 11: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다소 높아
일시적 상층 한기 영향…기온 변화 커
중부 10월 첫서리·11월 첫눈 관측될 듯

올 가을에도 맑고 청명한 날이 찾아오겠다. 다만 상층에서 내려온 한기의 영향을 받아 추워지는 날이 있어 기온 편차가 클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3일 기상청은 3개월 날씨 전망을 발표하고 본격적인 가을철인 9~11월에 대해 이같은 관측을 내놨다. 전반적으로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다소 높겠다. 강수량은 평년과 비슷하다가 11월로 갈수록 약간 많아질 가능성이 높겠다.

9월 초반까지는 북태평양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구름이 끼는 날이 많겠다. 그러나 중순부터는 이동성고기압의 영향을 주로 받아 맑은 가을하늘이 펼쳐지겠다. 중순 중에는 일시적으로 상층 한기 때문에 기온이 내려갈 때가 있겠다. 다만 기압계의 동서흐름이 원활해 큰 폭으로 기온이 떨어지지는 않겠다.

월 평균 기온은 평년 수준인 20.1~20.9도와 비슷하거나 다소 높겠다. 월 강수량은 평년 수준 74~220.7㎜와 비슷하겠다.

주요기사

10월에는 일시적으로 상층 한기의 영향을 받겠다. 최근 10년 평균 서울·청주 등 중부지방에서 10월 하순에 첫 서리가 관측된 만큼 추운 날이 찾아올 가능성이 있겠다. 이동성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맑은 날이 많겠으나 남서쪽에서 다가오는 저기압의 영향을 받을 때도 있겠다.

월 평균 기온은 평년 수준인 13.9~14.7도와 비슷하거나 높겠다. 월 강수량은 평년 33.1~50.8㎜와 비슷하거나 많겠다.

이동성고기압의 영향으로 맑은 하늘은 11월에도 이어지겠다. 다만 종종 남쪽을 지나가는 저기압의 영향을 받을 때가 있겠다. 본격적인 겨울을 앞두고 일시적으로 대륙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기온이 크게 떨어지는 날도 있을 것이라고 기상청은 내다봤다.

대체로 서울·청주 등 중부지방에서는 11월 상순에 첫얼음이, 중순에는 첫눈이 관측된다. 최근 10년 평균 첫눈 관측일은 서울 11월19일, 청주 11월21일이다. 첫 얼음은 서울 11월4일, 청주 11월1일에 얼었다.

그럼에도 월 평균 기온은 평년의 7~8.2도보다 높겠다. 시베리아고기압과 알류산저기압의 발달이 평년보다 다소 약해 북풍이 평년보다 약할 것으로 전망된다. 월 강수량은 평년 22.8~55.8㎜와 비슷하거나 많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1973년 관측 이래 우리나라 평균기온은 전반적으로 상승하는 온난화 경향을 보이고 있다. 그 중 11월이 지난 46년 간 1.4도 오르며 다른 월에 비해 상대적으로 상승 경향이 뚜렷하게 나타난다. 9월과 10월의 평균기온도 각각 1.2도, 1도 상승했다. 최근 10년 가을철 전국 평균기온도 14.6도로 평년 14.1도보다 0.5도 높았다.

한편 올 가을 9~12개의 태풍이 발생해 이 중 1개 내외의 태풍이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 전망이다. 북태평양고기압이 점차 수축하면서 일본 남부해상을 지나는 태풍의 사례가 많을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