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용마 MBC 기자 끝내 별세…文대통령 2번 병문안
더보기

이용마 MBC 기자 끝내 별세…文대통령 2번 병문안

뉴스1입력 2019-08-21 08:42수정 2019-08-21 10: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고(故) 이용마 기자© 뉴스1

이용마 MBC기자는 복막암 판정을 받고 투병하다가 21일 별세했다. 향년 50세.

MBC는 21일 부고를 통해 “공영방송 정상화를 위해 뜨겁게 싸웠던 고 이용마 기자를 기리기 위해 장례를 사우장으로 치를 계획”이라고 밝혔다.

빈소는 서울 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되며 발인은 오는 23일, 장지는 경기 성남시 분당메모리얼파크다. 유족으로는 부인 김수영 씨와 두 아들이 있다.

고인은 1969년 전북 남원에서 태어났으며 1994년 MBC에 입사했다. 그는 전국언론노동조합 MBC본부 홍보국 홍보국장으로 활동했다.

주요기사

MBC는 이명박정부 시절인 2012년 고인과 최승호 사장(당시 MBC PD) 등 6명이 공정방송을 요구하며 170일간의 파업을 주도했다는 이유로 해고했다.

그는 해직 이후 국민라디오에서 ‘이용마의 한국정치’를 진행했고 정치학 박사로서 서울대 한국정치연구소 연구원으로 활동했다. 또한 저서 ‘세상은 바꿀 수 있습니다-지금까지 MBC 뉴스 이용마입니다’등도 펴냈다.

MBC 노조는 이에 반발해 사측을 상대로 해직자 6인의 해고 무효 확인 소송을 제기했으며 1심과 2심에서 모두 승소했다.

고인은 해직기간 중 발견된 ‘복막 중피종’으로 치료를 받아왔다.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 주자 시절인 2016년 12월과 올해 2월 두 차례에 걸쳐 고인을 문병한 바 있다.

이후 그는 2017년 12월 취임한 최승호 사장이 MBC 노조와 해직자 전원 복직에 합의해 약 5년 만에 MBC로 복직했다. 그는 같은 해 진실을 추구하기 위해 애쓴 언론인 등에게 수여하는 리영희상을 수상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SNS를 통해 “언론개혁과 진실추구에 바친 짧은 생. 투병 중의 따뜻한 웃음. 오래 기억될 것”이라며 “고인이 이루지 못하신 꿈은 산 사람들의 몫으로 남았다”고 애도했다.

다음은 이용마 기자 부고 전문이다.

공영방송 수호에 앞장섰던 본사(문화방송) 이용마 기자가 오늘 (8월 21일) 오전 06시 44분 서울 아산병원에서 별세했습니다.

해직기간 중 발견된 ‘복막 중피종’으로 치료를 받아 온 그는, 오늘 오전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향년 50세로 영면했습니다.

1969년 전라남도 남원에서 태어난 고 이용마 기자는 전주고등학교와 서울대학교 정치학과 및 동대학원을 거쳐 1996년 문화방송 기자로 입사했습니다.

그는 입사 후 본사(문화방송) 보도국 사회부, 문화부, 외교부, 경제부, 정치부 등을 두루 거쳤습니다.

우리 사회의 구석구석을 취재하면서 한결같이 성역을 두지 않았고, 우리사회 각계각층에 공고히 자리잡은 기득권 세력에 의한 폐해를 날카롭게 비판해왔습니다.

특히 특유의 날카롭고 정의로운 시선으로 산림보전지역 내 호화가족묘지 고발 기사, 외환은행 헐값매각 의혹 감사 과정에 대한 밀착취재 등 다수의 특종을 기록하기도 했습니다.

2011년부터 전국언론노동조합 문화방송본부 홍보국장을 맡았으며, 공정방송 사수를 위한 파업을 이끌다 2012년 3월 5일 부당 해고되었습니다.

해직 기간 중에도 인터넷 방송, 연구와 강의 및 저술 활동 등을 통해 공영방송 정상화 투쟁을 꾸준히 이어나갔습니다.

해고 5년 9개월만인 2017년 12월 8일 본사(문화방송)에 복직했고, 12월 11일 마지막으로 출근했습니다.

이날 그는 “2012년 3월에 해고되던 그 날 이후로 단 한 번도 오늘이 올 것을 의심해본 적 없습니다. 왜냐하면 우리는 정정당당한 싸움을 했고 정의를 대변했다고 생각해서입니다”라며 “한 번도 의심해본 적 없는 일인데 오늘 막상 현실이 되고 보니까 꿈같습니다. 깨어나고 싶지 않은 꿈, 그런 꿈. 정말 다시 깨고 싶지 않은 꿈을 꾸고 있는 것 같습니다.”고 복직 소감을 밝혔습니다.

또 “오늘 이 자리에 우리가 서게 된 건 작년 엄동설한 무릅쓰고 나와준 촛불 시민들의 위대한 항쟁 그게 없었다면 오늘 우리가 여기서 있을 수 있을까요”라면서 “언론이 비판과 감시하는 게 본연의 역할이지만, 동시에 사회적 약자 끊임없이 대변해야 합니다”라고 동료들에게 당부했습니다.

고 이용마 기자는 저서 ‘세상은 바꿀 수 있습니다’에서 두 아들에게 쓰는 편지 형식으로 “나의 꿈을 기억해주기 바란다. 너희들이 앞으로 무엇을 하든 우리는 공동체를 떠나 살 수 없다. 그 공동체를 아름답게 만드는 것, 그 꿈이 이루어지는 순간 나의 인생도 의미가 있었다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남기기도 했습니다.

유족으로는 부인 김수영 씨와 자녀 현재, 경재씨가 있습니다.

빈소는 서울 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될 예정이며 발인은 오는 23일, 장지는 경기도 성남시 분당메모리얼파크입니다.

본사(문화방송)는 공영방송 정상화를 위해 뜨겁게 싸웠던 고 이용마 기자를 기리기 위해 장례를 사우장으로 치를 계획입니다.

◇ 고 이용마 기자 약력
출생 : 1969년 1월 10일 (향년 50세), 전라북도 남원
학력 : 전주고, 서울대학교 정치학과, 동대학원 석사 및 박사
입사 : 1996년 문화방송
저서 : 세상은 바꿀 수 있습니다, 한국의 민주화와 민주화추진협의회(공저), 한국 지방자치의 현실과 개혁과제(공저)
수상 : 2017년 제5회 리영희상 외 다수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