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벤처계 큰별’ 이민화 벤처기업협회 명예회장 별세…향년 66세
더보기

‘벤처계 큰별’ 이민화 벤처기업협회 명예회장 별세…향년 66세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8-03 14:30수정 2019-08-03 14: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민화 벤처기업협회 명예회장. 사진=카이스트 제공

한국 벤처업계의 큰별인 이민화 벤처기업협회 명예회장이 3일 별세했다. 향년 66세.

벤처기업협회에 따르면, 이 명예회장는 이날 오전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났다.

1953년 대구에서 태어난 이 명예회장은 서울대 전자공학과를 졸업하고, 카이스트(KAIST) 대학원에서 전기 및 전자공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1985년에는 국내 1세대 벤처기업인 의료기기업체 메디슨을 창업했다. 이 명예회장 벤처 신화의 시작이었다. 국내 최초로 초음파진단기를 개발한 메디슨은 이후 삼성전자에 인수돼 삼성메디슨으로 이름을 바꿨다.

주요기사

1995년에는 벤처기업협회를 설립하고 2000년까지 초대회장을 지냈다. 1996년 코스닥 설립, 1997년 벤처기업특별법 제정에도 앞장섰다.

이밖에도 한국기술거래소, 유라시안네트워크 이사장, 한국디지털병원 수출사업협동조합, 사단법인 창조경제연구회 이사장 등을 맡았다. 2009년부터는 모교인 카이스트에서 교수로 재직하며 후학 양성에도 힘썼다.

이 명예회장의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22호실에 마련됐다. 장례는 벤처기업협회장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발인은 6일 오전이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