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성우계 큰 별이 졌다” “영원한 버즈”…성우 박일 31일 별세
더보기

“성우계 큰 별이 졌다” “영원한 버즈”…성우 박일 31일 별세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7-31 18:18수정 2019-07-31 18:2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성우 박일. 사진=뉴시스

디즈니 인기 애니메이션 ‘토이스토리’ 시리즈의 주인공 버즈 라이트이어 목소리를 연기한 성우 박일 씨(본명 조복형·70)가 별세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추모 물결이 일고 있다.

애니메이션 ‘토이스토리4’ 관계자에 따르면, 박 씨는 31일 갑작스럽게 숨을 거뒀다. 자세한 사망 원인은 알려지지 않았다.

1967년 TBC 동양방송 공채 3기 성우로 데뷔한 고인은 50여 년 동안 알랭 들롱, 클린트 이스트우드, 말론 브랜도 등 수많은 할리우드 영화배우들의 목소리를 더빙했다.

젊은 세대에겐 ‘토이스토리’의 버즈 라이트이어 목소리로 익숙하다. 최근 개봉한 ‘토이스토리4’에서도 목소리 연기를 펼쳤다.

주요기사

소식이 전해지자 온라인은 추모 메시지로 가득찼다. 먼저 MBC성우극회 황윤걸 회장은 복수의 매체를 통해 “불과 나흘 전까지도 건강한 목소리로 통화했다. 평소 지병이 있었다는 말을 들은 적이 없다. 건강관리에 힘쓴다고 운동도 열심히 한 분”이라고 전하며 안타까워했다.

한 SNS 이용자는 “며칠 전에도 토이스토리 때문에 인터뷰하신 걸 봤는데 갑자기 이렇게…. 오래 전부터 알던 분이라 안타깝다”며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또 다른 이용자도 “우리의 영원한 버즈 박일 선생님께서 갑작스럽게도 무한한 공간 저 너머로 떠나셨다. 슬프지만 그 여행을 무사히 마칠 수 있게 기원하겠다”고 전했다.

이밖에도 “성우계의 큰 별이 또 졌다” “50여 년 동안 훌륭한 연기와 목소리를 들려주셔서 감사하다” “그분의 중후한 미성을 들을 수 없다니 슬프다” 등 추모 글이 이어졌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