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영구와 땡칠이’ 시리즈 연출한 남기남 감독 별세…향년 77세
더보기

‘영구와 땡칠이’ 시리즈 연출한 남기남 감독 별세…향년 77세

이서현기자 입력 2019-07-25 15:36수정 2019-07-25 16: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아동 영화 ‘영구와 땡칠이’ 시리즈로 유명한 남기남 감독이 24일 지병으로 별세했다. 향년 77세. 서라벌예술대(현 중앙대)를 졸업한 고인은 1972년 김지미 주연의 ‘내 딸아 울지 마라’로 데뷔했다. ‘불타는 정무문’(1977년), ‘불타는 소림사’(1978년) 등 액션 영화도 만들었다. 1989년 심형래 주연의 ‘영구와 땡칠이’를 시작으로 ‘영구와 땡칠이2-소림사 가다’ 등 아동영화 시리즈를 본격적으로 선보였다. 2003년 ‘개그콘서트’ 출연자들과 함께 ‘갈갈이 패밀리와 드라큐라’를 연출하는 등 60대에도 활발하게 활동했다. 유족으로 부인 서정자 씨와 아들 보현 씨 며느리 한향숙 씨가 있다. 빈소는 순천향대 서울병원. 발인은 26일 낮 12시.

이서현기자 baltika7@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