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영화 ‘영구와 땡칠이’ 시리즈 연출한 남기남 감독 별세
더보기

영화 ‘영구와 땡칠이’ 시리즈 연출한 남기남 감독 별세

뉴시스입력 2019-07-25 11:22수정 2019-07-25 11: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영화 ‘영구와 땡칠이’ 시리즈를 연출한 남기남(77) 감독이 24일 별세했다. 당뇨로 오랜기간 투병한 남 감독은 3개월 전 암 진단을 받고 서울 순천향대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오다가 이날 오후 6시29분 세상을 떠났다.

고인은 서라벌예술대학교를 졸업하고 1962년 한형모(1917~1999) 감독의 ‘왕자 호동과 낙랑공주’ 연출부에 들어가면서 영화계에 입문했다. 영화 ‘내 딸아 울지마라’(1972)로 데뷔했다.

영화를 빨리 만들기로 유명했다. 초기에는 주로 무협영화를 만들었다. ‘속 정무문’(1977) ‘돌아온 정무문’(1977) ‘불타는 정무문’(1977) ‘신 정무문’(1978) 등을 연출했다. 최고 흥행작은 ‘영구와 땡칠이’(1989)다. 정확한 기록은 없으나, 비공식적으로는 약 270만명이 본 것으로 알려졌다.

‘영구와 땡칠이 2-소림사 가다’(1989), ‘영구와 땡칠이 4- 홍콩 할매귀신’(1991) ‘망치를 든 짱구와 땡칠이’(1998) 등을 선보였다. 2000년대부터 어린이들 눈높이를 고려한 영화를 만들었다. ‘갈갈이 패밀리와 드라큐라’(2003) ‘바리바리짱’(2005) ‘동자 대소동’(2010) 등을 연출했다. 2009년 제47회 영화의날 기념식에서 공로영화인상을 받았다.

주요기사

유족으로는 부인과 아들, 며느리, 손자가 있다. 순천향대 서울병원 장례식장 3층 7호실, 발인 26일 낮12시. 02-792-1634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