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민주당 ‘경제보복특위→ 경제침략특위’ 변경
더보기

민주당 ‘경제보복특위→ 경제침략특위’ 변경

김지현 기자 입력 2019-07-18 03:00수정 2019-07-1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일 강경 기조로 명칭 바꿔… 최재성 위원장 “특사 파견은 패착” 더불어민주당이 17일 당내 ‘일본경제보복대책특별위원회’ 명칭을 ‘일본경제침략대책특위’로 바꿨다. 한일 갈등의 분수령이 될 제3국 중재위원회 구성 시한을 하루 앞두고 여당이 청와대와 발맞춰 대일 강경 발언 수위를 높이는 모습이다.

특위 간사를 맡은 오기형 변호사(서울 도봉을 지역위원장)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의 경제 도발이 심각하다는 상황 인식하에 초당적 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는 차원”이라고 밝혔다. 특위 내에서도 ‘침략이라는 단어가 지나치다’는 우려가 있었지만 특위 위원장을 맡고 있는 최재성 의원이 명칭 변경을 주도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 의원은 이날 오전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강경 발언을 이어갔다. 그는 “이낙연 국무총리의 ‘대일 특사설’은 지금 단계에서는 불가능한 이야기”라며 “특사 한 번으로 해결할 수 있는 문제면 여기까지 오지도 않았다. 지금 단계에서 불쑥 특사를 보내자는 건 오히려 아베 정부의 그림을 더 강하게 해주는 패착이 된다”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이 여당을 향해 강경 발언을 자제하라고 비판하는 데에 대해 “그럼 손놓고 아무 말 하지 않고 일본 뜻대로 백기를 들라는 이야기냐”고 반박했다.


김지현 기자 jhk85@donga.com
관련기사
#일본 경제보복#수출 규제#더불어민주당#일본경제침략대책특위#최재성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