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1992년 美대선 무소속 돌풍 페로 별세
더보기

1992년 美대선 무소속 돌풍 페로 별세

손택균 기자 입력 2019-07-11 03:00수정 2019-07-1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992년 미국 대통령선거에서 “가족애와 애국심을 소중히 여긴 미국의 소박한 옛 가치를 되살리자”는 메시지로 ‘무소속 돌풍’을 일으켰던 사업가 로스 페로(사진)가 9일(현지 시간) 텍사스주 댈러스 자택에서 백혈병으로 별세했다. 향년 89세.

해군 제대 후 IBM 판매사원으로 일하던 페로는 32세 때 설립한 데이터 처리업체 EDS가 정부 사업을 수주해 큰돈을 벌었다. 1992년 2월 CNN 토크쇼 ‘래리 킹 라이브’에 출연해 예고 없이 “대선에 나서겠다”고 선언하며 무소속 후보로 출마했다.

조지 부시 당시 대통령(공화당)과 빌 클린턴 민주당 후보 사이에 앉아 TV토론을 벌인 페로에 대해 뉴욕타임스는 “공직 경험이 전혀 없는, 역대 다른 어떤 대선 후보보다 후보답지 않은 후보였다”고 평했다. 하지만 보호무역, 정치권 적폐 혁파를 공약으로 내건 페로는 출마 포기와 번복을 거듭하면서도 중산층의 지지 덕에 최종 득표율 19%를 기록했다. 클린턴은 득표율 43%로 당선했으며 부시 전 대통령은 38%를 득표했다.

1996년 대선에 재도전했지만 경영윤리 의혹이 불거지며 4년 전 돌풍을 재현하지 못하고 득표율 8%로 낙선했다. 1979년 주이란 미국대사관 인질 구출 작전을 도운 것으로 알려졌지만 미 국무부 관계자는 “페로의 당시 업적은 상당히 과장됐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손택균 기자 soh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