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황금사자기 스타]광주일고 이의리, 5이닝 무실점… 위력 찾은 ‘미스터 제로’
더보기

[황금사자기 스타]광주일고 이의리, 5이닝 무실점… 위력 찾은 ‘미스터 제로’

김배중 기자 입력 2019-06-27 03:00수정 2019-06-2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해영이 형처럼 결승전 마운드에 서고 싶습니다.”

광주일고 2학년 왼손 투수 이의리(사진)의 표정은 밝았다. 26일 제73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광주동성고와의 8강전에 선발로 나선 그는 5이닝 무실점으로 제 임무를 100% 완수했다. 이의리가 동성고 타선을 봉쇄하는 사이 광주일고 타선이 폭발하며 9-1, 7회 콜드승을 거두고 준결승전에 올랐다.

성영재 광주일고 감독의 믿음에 의리를 지킨 투구였다. 올해 초 어깨염증 부상으로 주말리그 전·후반기 3경기에서 총 5와 3분의 2이닝(평균자책점 0)밖에 던지지 않았지만 올해 처음 한 경기에서 5이닝을 소화한 이날 기복 없이 ‘미스터 제로’의 위용을 과시했다. 이의리는 “1회초 밸런스가 흔들려 위기(1사 2, 3루)를 맞은 게 다소 아쉽지만 이후 몸이 풀리면서 제 투구를 했다”고 말했다.


그의 말처럼 패스트볼 최고 구속은 왼손 투수치고 빠른 시속 143km까지 나왔고, 중요한 순간마다 구사한, 종으로 크게 떨어지는 슬라이더(일명 슬러브)는 타자들의 무게중심을 흐트러뜨리며 헛스윙을 유도하는 ‘마구’ 역할을 톡톡히 했다.

주요기사

이번 대회에서 생긴 작은 소망은 결승전(29일) 선발이다. 이날 공을 67개 던져 2일 휴식 후 투구가 가능해 결승전 등판이 가능하다. 지난해 광주일고는 당시 2학년이던 정해영이 결승전 선발로 나와 6과 3분의 2이닝 6탈삼진 2실점으로 호투하며 황금사자기 우승컵을 들어올린 기분 좋은 추억도 있다. 영광의 순간을 위해 이의리도 한겨울 내내 하체 웨이트트레이닝에 집중하는 등 구슬땀을 흘렸단다.

“큰 대회 결승전에서 2학년이 씩씩하게 던지는 모습이 존경스럽고 부러웠어요. 이제 제가 그 2학년이 됐어요. 자신 있습니다(웃음).”

김배중 기자 wanted@donga.com
#황금사자기#광주일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