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취재파일] 감독도 모르는 선수의 부상 경과? KT의 삐걱대는 시스템
더보기

[취재파일] 감독도 모르는 선수의 부상 경과? KT의 삐걱대는 시스템

스포츠동아입력 2019-06-27 05:30수정 2019-06-27 05: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KT 강백호. 스포츠동아DB

KT 위즈 프런트의 삐걱대는 소통이 현장의 답답함을 키웠다. 선수 한 명의 부상 경과조차 제대로 소통이 되지 않아 현장이 혼선을 빚는 촌극이 발생했다.

KT 강백호(20)는 25일 사직 롯데 자이언츠전 9회말 수비 도중 펜스에 부딪히며 오른 손바닥이 5㎝가량 찢어졌고, 서울 중앙대병원으로 급히 이동 수술대에 올랐다. 구단 측은 26일 오후 1시30분께 “강백호는 중앙대병원에서 우측 손바닥 봉합수술을 받았으며 3~4일 정도 입원할 예정이다. 복귀까지 3~4주가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하지만 약 3시간 뒤인 5시 경 취재진과 만난 이강철 감독은 “(강)백호는 아직 수술을 받지도 않았다. 복귀까지 8주 정도 걸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구단의 발표와 달랐다. 이 감독의 얘기를 들은 구단 관계자는 다시 상황 파악에 나섰고 “자상이 회복되는 데까지 4주가 걸리며, 완전한 복귀까지는 8주 가량을 내다보고 있다”고 정정했다. 이 감독의 말이 없었다면 4주 뒤에도 돌아오지 않은 강백호로 인해 모두가 혼란을 겪었을 것이다.

강백호가 수술을 시작한 건 오후 4시50분으로, 구단의 초기 발표 시점에는 수술 완료는커녕 시작도 전이었다. 트레이너 한 명이 강백호의 서울행에 함께했지만 부산의 프런트 직원들과 제대로 소통하지 못했다. 메인 트레이닝 코치를 비롯한 책임자들의 확인을 거치지 않은 채 수술 시작 여부부터 경과까지 공식 발표가 이뤄졌고, KT 팬들은 3시간 가까이 ‘한 달 뒤면 강백호를 볼 수 있다’고 안도했다. 같은 부상이어도 복귀까지 4주와 8주는 천지차이다.

관련기사

강백호의 부상이 팀에 치명적인 것은 분명하지만, 구단의 큰 그림에는 선수 한 명의 부상보다 중차대한 요소가 수두룩하다. 이처럼 상대적으로 가벼운 안건에서도 프런트 내부에서 원활히 소통하지 못해 현장의 답답함을 키웠다. 프런트의 수장인 이숭용 단장은 ‘현장의 지원군’을 자처한다. 하지만 프런트 실무자들의 실수로 벌어진 이러한 상황이 반복된다면 현장은 오히려 힘이 빠질 수밖에 없다.

사직|최익래 기자 ing17@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