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영화 ‘워낭소리’ 이삼순 할머니 별세 함께 출연 남편-소 무덤옆에 안장
더보기

영화 ‘워낭소리’ 이삼순 할머니 별세 함께 출연 남편-소 무덤옆에 안장

손효림 기자 입력 2019-06-21 03:00수정 2019-06-2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다큐멘터리 독립영화 ‘워낭소리’(2009년)에 출연한 주인공 할머니 이삼순 씨(사진)가 18일 별세했다. 향년 88세. 봉화 산골에 사는 노부부와 이들이 키우는 일소의 생활을 담은 ‘워낭소리’(감독 이충렬)는 독립영화로는 이례적으로 293만 명이 관람하며 큰 화제를 모았다. 이 씨는 21일 봉화군 상운면 워낭소리공원에 있는 남편 고 최원균 씨(2013년 85세로 별세) 무덤 옆에 묻힌다. 워낭소리공원에는 영화에 출연한 소도 묻혀 있다. 최 씨는 본인의 뜻에 따라 소 옆에 안장돼, 노부부와 소의 무덤이 나란히 자리하게 됐다.

손효림 기자 aryssong@donga.com
주요기사
#워낭소리#이삼순 할머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