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희호 여사, ‘영원한 동지’ DJ 곁으로…
더보기

이희호 여사, ‘영원한 동지’ DJ 곁으로…

박성진 기자 입력 2019-06-14 03:00수정 2019-06-1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4일 서울현충원서 사회장 추모식… 김대중 前대통령 묘역에 합장
13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에 마련된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의 빈소를 찾은 시민들이이 여사 영전에 애도를 표하고 있다. 뉴시스
김대중(DJ)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의 사회장이 14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엄수된다. 대통령 부인의 장례를 사회장으로 치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여사는 영원한 동반자이자 동지였던 DJ와 합장된다.

3남인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상임의장은 13일 “과거 어머니와 함께 인권·여성·민주화 운동과 불우아동 돕기 등 뜻을 같이했던 많은 분들이 함께 장례를 치르는 것”이라며 “특정 정당이나 단체가 주도하는 행사가 아니라 많은 분들이 참여해 만들어지는 행사”라고 설명했다. 국립현충원 현충관에서 열리는 추모식에는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해 문희상 국회의장 및 정당 대표, 여성·재야 단체, 주한 외교 사절, 시민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김 의장은 전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조의문 및 조화 전달에 대해 “김 위원장이 김여정 부부장을 통해 좋은 내용의 조의문과 조화를 보내주신 것은 최대한 예우를 갖춘 것으로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말했다.

독실한 기독교 신자였던 이 여사의 마지막 여정은 서울 서대문구 창천교회에서 시작된다. 장례위원회 공동집행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김한정 의원은 “운구 행렬은 내일(14일) 오전 7시 교회 예배를 드리고 동교동 사저를 거쳐 오전 9시 반 현충원에 도착할 것”이라고 말했다.

추모식에서는 이 총리가 조사를 낭독할 예정이다. 문 의장과 여야 5당 대표, 장하진 전 여성부 장관 등은 추모사를 읽는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조의문도 낭독된다. ‘여성지도자 영부인 이희호 여사 사회장’ 장례위원장은 이 총리, 장상 전 국무총리 서리, 권노갑 민주평화당 상임고문 등 3명이 맡았다. 상임고문은 문 의장과 김명수 대법원장이, 집행위원은 각계 인사 3300여 명으로 꾸려졌다. 13일 빈소에서는 범여성계가 마련하고 한국YWCA가 주관한 추모예배가 열렸다. 이 여사는 1958년 미국 유학에서 돌아온 뒤 한국YWCA연합회의 전신인 대한YWCA연합회 총무로 4년 동안 일하며 여성운동가 활동을 시작했다.

주요기사

박성진 기자 psjin@donga.com
#김대중 전 대통령#이희호 여사#국립서울현충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