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오만 여성 작가 조카 알하르티, 맨부커상 수상…아랍어 작품 최초
더보기

오만 여성 작가 조카 알하르티, 맨부커상 수상…아랍어 작품 최초

이설 기자 입력 2019-05-22 16:02수정 2019-05-22 16: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오만의 여성 작가 조카 알하르티(40·왼쪽)가 맨부커상 인터내셔널부문을 21일(현지시간) 수상했다. 수상작인 ‘천체(Celestial Bodies)’는 식민지 시대 이후 오만에서 살아가는 세 자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아랍어 작품이 맨부커상을 받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알하르티는 이 작품을 영어로 옮긴 미국인 번역가 메릴린 부스와 상금 5만 파운드(약 75500만 원)를 절반씩 나눠 갖는다.


이설 기자 snow@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