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유시민 모친상…89세 일기 서동필 여사, 담배가게 하며 6남매 키워
더보기

유시민 모친상…89세 일기 서동필 여사, 담배가게 하며 6남매 키워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5-22 10:51수정 2019-05-22 10: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유시민 모친상 …89세 일기 서동필 여사, 담배가게 하며 6남매 키워 / 유시민 이사장.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 전날인 22일 모친상을 당했다. 유시민 이사장은 빈소를 지켜야 해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리는 추도식에 불참한다.

유시민 이사장은 이날 자신의 팬클럽인 ‘시민광장’ 회원들에게 보낸 ‘어머니의 별세에 대하여’라는 글을 통해 모친상을 알렸다.

유시민 이사장은 글에서 “제 어머니가 여든 아홉 해를 살고 세상을 떠나셨다”며 “어머니는 병상에 계셨던 지난 2년 반 동안 자신의 삶에 대한 만족감과 자부심을 여러 차례 표현하셨다”고 밝혔다. 이어 “다시는 목소리를 듣고 손을 잡을 수 없게 된 것은 아쉽지만, 저는 어머니의 죽음이 애통하지 않다”면서 “사랑과 감사의 마음으로 담담하게 보내드렸다”고 했다.

유시민 이사장은 조문 여부를 망설일 이들을 위해 “슬프거나 아프지 않으니 저를 위로하러 오실 필요는 없다”며 “제 어머니를 생전에 아셨고, 꼭 작별인사를 하고 싶으신 분이 계시다면, 굳이 오시지 말라고는 하지 않겠다”고 했다.

주요기사

그는 거듭 일부러 조문을 올 필요는 없다며 “마음속으로 ‘서동필 어머니, 안녕히 가세요’라고 인사해 주신다면, 그것으로 충분하다. 그래도 꼭 오시겠다면, 꽃이나 조의금은 정중하게 사양하기로 저희 6남매가 의견을 모았다는 점을 생각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간단한 다과를 준비했으니 함께 나누면서 삶과 죽음에 대해 사유할 기회로 삼았으면 좋겠다”며 “우리는 우리들 각자의 삶을 의미 있게 꾸려나가기로 하자”고 덧붙였다.

유시민 이사장이 쓴 글에 따르면 2남4녀를 키운 그의 모친 서동필 여사는 가난한 교사 남편의 월급에 자녀들의 잇따른 대학 진학으로 형편이 어려워지자 대구 수성현대시장 안에 있던 집에서 자그마한 가게를 내어 운영했다. 담배포를 겸한 어머니 가게를 유시민 이사장도 대학 진학 전 틈틈이 도와 ‘담배집 둘째아들’로 불렸다고 한다.

빈소는 경기도 고양시 일산병원 장례식장 8호실, 발인은 24일이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