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신문윤리위원장에 박재윤 前대법관
더보기

신문윤리위원장에 박재윤 前대법관

동아일보입력 2019-04-12 03:00수정 2019-04-1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신문윤리위원회는 10일 이사회를 열어 신임 위원장으로 박재윤 전 대법관(71·사진)을 선출했다고 11일 밝혔다. 임기는 2021년까지 2년. 아울러 정선구 한국신문협회 광고협의회장(중앙일보 광고사업본부장)과 이선기 전자신문인터넷 대표를 2019∼2020년도 윤리위원으로 위촉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