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 후생성 과장…한국여행 왔다 귀국길서 주취난동
더보기

日 후생성 과장…한국여행 왔다 귀국길서 주취난동

뉴스1입력 2019-03-20 21:58수정 2019-03-20 22: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만취 상태로 탑승확인 공항직원 폭행…불구속 입건
© 뉴스1

일본 후생노동성의 간부급 공무원이 김포공항에서 항공사 직원과 실랑이를 벌여 경찰에 불구속 입건됐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지난 19일 오전 9시께 일본인 40대 A씨가 폭행 혐의로 체포돼 오후 7시30분쯤 조사를 마치고 석방됐다. A씨는 폭행 사실을 인정, 폭행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고 20일 밝혔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후생노동성 과장으로 휴가차 16일 한국을 방문, 19일 여행일정을 마무리하고 김포공항을 거쳐 일본으로 돌아갈 예정이었다. 하지만 여객기를 탑승하기 전 만취 상태였던 A씨는 항공사 직원이 탑승 가능 여부를 확인하자 난동을 부리고 직원 2명을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일본 NHK에 “음주를 하지 않았음에도 술에 취했단 이유로 항공기 탑승을 거부당했다”며 “몸싸움이 벌어진 것에 대해 상대에게 사과했다”고 해명했다.

주요기사

NHK에 따르면 후생노동성은 A씨를 관방부로 전보시킨 뒤 경질했다며 “간부가 해외에서 문제를 일으킨 것에 대해 대단히 유감이고 사과한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