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레나, 공무원 유착 정황…‘소방·구청에 700만원’ 장부
더보기

아레나, 공무원 유착 정황…‘소방·구청에 700만원’ 장부

뉴시스입력 2019-03-20 15:37수정 2019-03-20 15:3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장부서 '소방·구청 측에 5차례 걸쳐 로비' 기록
경찰 "작성자, 소방 등 불러 수수자 확인 예정"

서울 강남 대형 클럽 ‘아레나’의 공무원 유착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소방·구청 공무원에 돈을 건넸다는 이 클럽의 기록을 확보했다.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지수대)는 아레나 측이 소방 및 구청 공무원에게 5차례에 걸쳐 총 700여만원을 건넸다는 기록이 담긴 장부를 확보했다고 20일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해당 기록은) 앞서 아레나 측 공무원 유착 정황 파악 중이던 서울 강남경찰서 측에서 확보한 것을 넘겨 받은 것”이라며 “기록의 진위 여부를 확인 중”이라고 전했다.

경찰은 장부 작성자와 작성 당시 관할 소방 및 구청 직원들을 불러 기록 내용이 맞는지, 맞다면 누구에게 그 돈이 전달됐는지 여부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

주요기사

지수대는 이달 중순께부터 클럽 아레나 측의 탈세 및 공무원 유착 정황에 대해 내사 중이다.

또 강남서가 수사 중인 아레나 측 탈세 혐의 외 다른 탈세 정황이 있는지와 함께 국세청, 소방, 구청 공무원과의 유착 의혹에 대해서도 살펴보고 있다.

한편 아레나는 지난 7일부터 ‘시설 점검 및 내부 수리’를 이유로 영업을 중단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