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한국 수출1위 품목 3년 연속 증가…화학·철강·섬유 강세
더보기

한국 수출1위 품목 3년 연속 증가…화학·철강·섬유 강세

뉴시스입력 2019-03-20 15:36수정 2019-03-20 16:5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14년 67개에서 2017년 77개...세계 12위
"성장 동력 청신호지만 신규 품목 발굴해야"

한국의 세계 수출시장 점유율 1위 품목이 3년 연속 증가해 77개까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이 발표한 ‘세계 수출시장 1위 품목으로 본 우리 수출의 경쟁력 현황’에 따르면 한국의 글로벌 수출시장 1위 품목은 2014년 67개, 2015년 68개, 2016년 71개를 거쳐 2017년에는 77개로 세계 12위를 기록했다.

1위 품목의 전체 수출액은 1407억 달러로 전체 수출의 24.5%를 차지했다. 1위 품목 중 화학제품(31개), 철강(13개), 섬유제품(8개)이 67.5%의 비중을 보였다. 특히 화학제품은 1위 품목이 지난해보다 6개 늘어나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77개 1위 품목 중 48개는 중국, 일본, 미국, 독일이 바짝 뒤쫓고 16개는 점유율 격차가 5% 미만에 불과했다. 1위 제품 가운데 비중이 가장 큰 화학제품의 경우 독일과 미국의 2위 품목이 지난해보다 각각 2개, 3개가 늘어난 만큼 이들의 추격을 경계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주요기사

한국은 중국과 대부분의 1위 품목에서 경쟁하고 있으며 일본과는 화학과 철강제품에서 선두를 다투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경쟁국 가운데 중국은 세계 수출시장 1위 품목이 1720개로 가장 많았고 독일(693개), 미국(550개), 이탈리아(220개), 일본(171개)이 뒤를 이었다.

무협은 “전체 수출에서 반도체의 비중이 급속도로 높아지는 상황에서 세계 수출시장 점유율 1위 품목의 꾸준한 증가는 수출 품목 다변화와 성장 동력 확보에 청신호”라고 밝혔다.

다만 “수출 여건 악화가 우려되는 상황에서 중국 등 주요 선진국과 경합하는 품목이 여전히 많아 첨단 기술 중심의 신규 품목 발굴에 힘써야 한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