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 오키나와, 미군기지 이전 찬반 주민투표서 ‘반대파’ 승리
더보기

日 오키나와, 미군기지 이전 찬반 주민투표서 ‘반대파’ 승리

뉴시스입력 2019-02-24 22:30수정 2019-02-24 22: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기지 이전 반대표, 유권자 4분의 1 넘을 듯
아베 정권 "주민투표 법적 구속력 없어…이전 강행"

일본 오키나와현 도심에 있는 미군기지를 외곽의 해안 매립지로 옮길지를 묻는 24일 실시된 찬반 투표에서 현 측과 기지 반대파가 승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NHK와 교도통신은 출구조사 결과, 이날 실시된 기노완시 후텐마 미군기지를 나고시 헤노코로 이전하는 데 필요한 연안 매립을 찬성하는지에 대해 ‘반대’ 표가 전체 유권자의 4분의 1(12만8000표)을 넘을 것이 확실시 된다고 보도했다.

유권자들은 투표용지에 ‘찬성’ ‘반대’ ‘어느 쪽도 아니다’ 세 문항 중 하나에 투표해야 한다.


투표 결과는 법적 구속력이 없지만, 조례에는 득표가 많은 쪽이 전체 유권자의 4분의 1을 넘으면 오키나와현의 다마키 데니 지사에게 투표 결과를 존중해야 할 의무가 부여된다. 지사는 투표 결과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통지해야 한다.

주요기사

이번 투표가 법적 구속력이 없기 때문에 아베 정부는 오키나와 주민들의 의사를 무시하고 기지 건설을 강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는 지난해 12월부터 헤노코 연안 매립 공사를 강행했다.

오키나와 주민들은 새로운 기지 건설은 주민들의 안전을 위협하고 주변 환경을 심각하게 파괴할 것이라고 반발하고 있어 기지 건설을 둘러싼 중앙정부와 오키나와 주민들의 갈등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