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황교안 “과거 아픔이 갈등·대결의 중심 돼선 안돼”
더보기

황교안 “과거 아픔이 갈등·대결의 중심 돼선 안돼”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2-24 16:55수정 2019-02-24 17: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황교안 후보. 사진=동아일보DB

자유한국당 당권 주자인 황교안 후보가 ‘태블릿PC 조작설’ 논란 등을 언급하며 “과거의 아픔이 분열, 갈등, 대결의 중심이 되어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황 후보는 24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번 전당대회 기간 태블릿PC를 포함한 탄핵에 관한 논란과 논쟁이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후보는 “피하고 싶지만 피할 수 없는 우리 모두의 아픔이고 상처”라며 “저도 그 아픔이 뼈에 사무쳐 있다. 그렇다고 과거에 묶여 있을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가 꿈꾸는 것은 어제의 아픔으로 복귀하거나, 오늘의 분열을 반복하는 것이 아니다. 국민 속에서 하나 되는 힘찬 미래를 만드는 것”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또 “국민의 삶보다 중요한 논쟁은 없다. 미래 이슈보다 앞서는 과거 이슈는 있을 수 없다”며 “이제 갈등과 분열의 시대와 완전히 결별하고, 국민을 향한 통합의 시대로 한 걸음 한 걸음 나아가야 한다”고 전했다.

황 후보는 “여러분께서 저에게 ‘현재를 바꿔라! 정치를 바꿔라! 싸우지 말고, 국민 좀 바라봐라! 국민이 주인이다! 국민이 대표다!’라고 명령했다”며 “저는 그 명령을 존중하고 실천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황 후보는 21일 밤 KBS 주최로 열린 한국당 당대표 후보 토론회에서 박근혜정권 국정농단 사태의 단초가 된 최순실 씨의 태블릿PC와 관련해 조작 가능성을 언급했다.

황 후보는 ‘태블릿PC에 문제가 많다는 주장에 대해 어떤 입장을 갖고 있느냐’는 김진태 후보의 질문에 “태블릿PC에 대해서는 이미 조사가 이뤄진 부분이 있었고 잘못된 부분이 많다는 것을 토대로 재판이 진행되는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또 황 후보는 ‘조작 가능성에 무게 중심을 두고 있느냐’는 질문에 “개인적으로는 그렇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