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런다운] “한화만 만나면 화나요” 강백호의 투정
더보기

[런다운] “한화만 만나면 화나요” 강백호의 투정

정재우 기자 입력 2018-09-11 19:46수정 2018-09-11 19: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KT 강백호. 사진제공|kt wiz

KT 위즈 강백호(19)는 슈퍼 루키로 올 시즌 내내 주목 받았다. 어느덧 시즌의 끝자락. 기대에 걸맞은 성적으로 향후 KBO리그를 대표할 거포임을 스스로 입증했다. 1994년 LG 트윈스 김재현이 작성한 고졸신인 시즌 최다홈런(21개) 경신도 목전에 두고 있다.

강백호는 11일 인천에서 SK 와이번스전을 앞두고 “20홈런을 치고 나니 마음이 좀 편해졌다.

남은 경기에서 한 개는 더 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이제는 타율을 좀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경기 전까지 0.288(20홈런·62타점)이던 타율을 3할까지는 끌어올리고 싶은 욕심을 드러냈다. 준수한 타율임에도 겁 없는 신인답게 한 계단 더 높은 곳을 바라봤다.


그런 강백호의 입에서 잠시 후 애교 섞인 한마디가 튀어나왔다. “한화만 만나면 화나요.” 올 시즌 유독 한화 이글스전에선 “운이 없었다”는 설명이 이어졌다. 그는 “한화전에서 (안타) 6개나 잡혔다. 잘 친 것 같은데도 이상하게 야수 정면으로 가더라. 한화 투수들도 나한테는 정말 잘 던진다”며 ‘투정’을 부렸다. 한화전 타율이 시즌 타율을 깎아먹었다는 아쉬움도 덧붙였다.

관련기사

자신의 말대로 올 시즌 강백호는 한화를 제외한 나머지 팀들에는 3할대 또는 4할대의 고타율을 기록했다. 그러나 한화전 타율은 고작 0.151(53타수 8안타)에 불과하다. 한화 다음으로는 KIA 타이거즈(0.227)에 약했다.

그래도 패기 넘치는 신인답게 강백호는 곧 “마지막에 2개 쳤다”며 총총걸음을 옮겼다. 지난 6~7일 한화와 치른 홈 2연전에서 안타 하나씩을 쳤던 기분 좋은 기억을 떠올린 것이다. 강백호와 KT는 한화와 1경기를 더 남겨두고 있다.

인천|정재우 기자 jac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