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신인돌풍 이어가는 이가영, KLPGA투어 한화클래식 2R 공동선두
더보기

신인돌풍 이어가는 이가영, KLPGA투어 한화클래식 2R 공동선두

뉴스1입력 2019-08-30 20:16수정 2019-08-30 20:1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프로골퍼 이가영 (KLPGA 제공) 뉴스1

이가영(20·NH투자증권)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에 부는 신인돌풍을 이어가고 있다.

이가영은 30일 강원도 춘전의 제이드팰리스 골프클럽에서 열린 KLPGA투어 메이저대회인 한화클래식(총상금 14억원) 2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1개를 묶어 2언더파 70타를 작성했다.

중간합계 5언더파 139타를 기록한 이가영은 김소이(PNS)와 함께 대회 선두에 올랐다.

이날 2위로 출발한 이가영은 초반인 12번홀, 13번홀에서 연속 버디를 기록하며 앞서나갔다. 13번홀에서 보기를 범했지만 15번홀에서 다시 한 번 버디를 따내 상승세를 이어갔다.

주요기사

신인왕 랭킹 6위(937점)를 달리고 있는 이가영은 올 시즌 조아연, 이승연, 유해란, 임희정이 벌이고 있는 신인왕 다툼에 도전장을 내밀만한 저력을 선보였다.

이가영과 함께 공동선두에 오른 김소이는 이글 1개, 버디 3개, 보기 2개로 첫날에 비해 2타를 줄였다.

데뷔 5년차인 김소이는 이번 대회에서 첫 투어 우승에 도전한다.

1라운드를 3위로 마감한 김효주(롯데)는 최혜용(메디힐), 김지현(한화큐셀)과 함께 선두에 1타 뒤진 4언더파로 공동 3위를 기록했다.

이승연(휴온스)과 허윤경(하나금융그룹), 박주영(동부건설), 박채윤(삼천리)이 3언더파 141타로 공동 6위를 마크했다.

시즌 4승에 빛나는 최혜진(롯데)은 이븐파 144타를 기록하며 공동 21위에 머물렀다.

한편, 이날 안개가 심해 일부 선수들은 경기를 다 치르지 못했다. 잔여경기는 31일 오전에 열릴 예정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