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무료 열차로 ‘메이저 퀸’ 보러 갈까… KLPGA 한화클래식 29일 개막
더보기

무료 열차로 ‘메이저 퀸’ 보러 갈까… KLPGA 한화클래식 29일 개막

춘천=이헌재 기자 입력 2019-08-29 03:00수정 2019-08-2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청량리~가평역 왕복 이용 가능… 춘천 골프장까지는 셔틀버스로
한-미-일 간판 선수 대거 출전
우승 후보 최혜진, 프로암 9언더
29일부터 내달 1일까지 강원 춘천 제이드팰리스CC에서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후반기 첫 메이저대회인 한화클래식(총상금 14억 원, 우승 상금 3억5000만 원)이 열린다. ‘백상어’ 그레그 노먼(호주)이 설계해 2004년 문을 연 제이드팰리스CC는 한국 10대 코스에 종종 이름을 올리는 명문 골프장이다.

이 대회의 특징 중 하나는 ‘무료 전세 열차’로 대회장을 오갈 수 있다는 것이다. 2년 전 시작된 주말 무료 열차는 올해 용산역(청량리역)과 가평역을 오간다. 3, 4라운드가 열리는 8월 31일과 9월 1일에는 용산역에서 오전 9시 30분, 청량리역에서 오전 9시 50분에 출발해 가평역에 오전 11시 15분 도착한다. 서울로 돌아가는 무료 기차는 오후 5시 50분 가평역을 출발한다. 가평역에서 대회장까지는 무료 셔틀버스를 상시 운영한다. 일반 열차로 가평역을 이용하는 갤러리도 셔틀버스를 이용할 수 있다.

갤러리들은 인근의 수목원 ‘제이드 가든’에도 무료로 입장할 수 있다. 대회 관계자는 “대회장에서는 다양한 경품을 제공하고, 제이드 가든에서는 페이스페인팅 등 다채로운 가족 이벤트가 열린다. 주말 가족 나들이로 추천한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에는 한국과 미국, 일본을 대표하는 선수들이 대거 출전한다. 넬리 코다(미국), 지은희, 김인경, 김효주 등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서 활약하는 선수들이 모처럼 국내 팬들에게 멋진 샷을 선보인다. 일본을 주 무대로 활약 중인 이민영과 윤채영 등도 출전한다. 또한 일본 투어에서 ‘황금세대’로 불리는 가와모토 유이, 요시모토 히카루, 미우라 모모카가 초청 선수로 출전한다. 올해 KLPGA투어에서 신인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조아연, 임희정 등 ‘밀레니얼 세대’의 활약도 주목된다.

주요기사

28일 기자회견에서 선수들은 올 KLPGA투어 최다승(4승)을 기록 중인 최혜진을 가장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았다. 지난주 휴식을 취한 최혜진은 프로암대회에서 9언더파의 맹타를 휘둘렀다. 최혜진은 “제가 프로 데뷔전을 치른 대회가 바로 이 대회였다”며 “코스와 잘 맞는 편이고 지난해 기권한 아쉬움도 있어 올해 더 준비를 많이 했다”고 각오를 밝혔다.

춘천=이헌재 기자 uni@donga.com
#제이드팰리스cc#한화클래식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