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72홀 노보기’ 고진영… “내가 봐도 대단했네”
더보기

‘72홀 노보기’ 고진영… “내가 봐도 대단했네”

안영식 전문기자 입력 2019-08-27 03:00수정 2019-08-2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LPGA 캐나다오픈 262타 26언더
72홀 개인 최소타로 시즌 4승, 9번홀 1벌타 받고도 파로 막아
다승-상금 등 4부문 압도적 선두… 3년 만의 시즌 5승 주인공 눈앞
고진영이 왜 여자 골프 세계랭킹 1위인지를 증명한 대회였다. 고진영은 26일 캐나다 온타리오주 오로라의 마그나GC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캐나다 여자오픈에서도 정상에 오르며 시즌 네 번째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고진영이 교과서적인 자세로 페어웨이 우드를 치고 있다. 골프 캐나다 제공
‘LPGA 대세’ 고진영(24·하이트진로)이 72홀 노보기(No Bogey) 우승을 차지했다.

26일 캐나다 온타리오주 오로라의 마그나GC(파72)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캐나다 여자오픈(총상금 225만 달러·약 27억 원) 최종 4라운드. 버디만 8개를 잡아낸 세계랭킹 1위 고진영은 나흘 동안 단 한 개의 보기 없이 버디 26개로 26언더파 262타를 기록해 2위 니콜레 라르센(26·덴마크)을 5타 차로 제쳤다.

고진영이 캐나다 여자오픈 우승 트로피를 들고 활짝 웃고 있다. 그는 “트로피가 생각보다 커서 놀랐다”고 말했다. 골프 캐나다 제공
72홀 노보기 우승은 2015년 박인비(31)가 HSBC 위민스 챔피언십에서 기록한 이후 4년 만의 진기록. 외신들은 ‘무결점 플레이(Flawless Performance)’라고 표현했고 고진영 본인도 “나 자신이 대단하다고 조금은 느꼈던 한 주였다”고 소감을 밝혔다. 고진영은 이번 대회에서 전담 캐디 데이비드 브루커(잉글랜드)가 선물한 태극기가 그려진 스코어북 지갑을 사용해 눈길을 끌었다.

브리티시 여자오픈 3라운드 2번홀 보기 이후 106홀 연속으로 노보기 행진을 벌이고 있는 고진영의 우승스코어 262타는 자신의 개인 통산 72홀 최소타 및 이 대회 최소타 우승 기록이기도 하다.

주요기사

이날의 하이라이트는 9번홀(파5) 파 세이브였다. 3번 우드로 한 두 번째 샷이 카트 도로 너머 덤불에 들어가 언플레이어블(1벌타) 선언 후 네 번째 샷을 핀 1.2m에 붙여 4온 1퍼트로 노보기 행진을 이어간 것. 고진영은 이후 10, 11번홀 연속 버디를 포함해 버디 6개를 추가하며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올 시즌 LPGA 선수 중 최다승인 4승(통산 6승)을 기록한 고진영은 주요 타이틀 4관왕도 노려볼 수 있게 됐다. 고진영은 나머지 3개 부문인 상금(261만8631달러·약 32억 원)과 평균 타수(68.81타), 올해의 선수(237점)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다.

고진영이 남은 8개 대회에서 1승을 추가하면 2015년 박인비와 리디아 고(뉴질랜드), 2016년 에리야 쭈타누깐(태국)에 이어 3년 만에 시즌 5승을 거둔 주인공이 된다.

수상이 유력한 올해의 선수 타이틀을 차지하면 낸시 로페즈(1979년), 베스 대니얼(1980년·이상 미국), 안니카 소렌스탐(1995년·스웨덴), 리디아 고(2015년)에 이어 역대 5번째로 신인상을 받은 이듬해에 올해의 선수에 오른 선수가 된다. 상금왕 타이틀을 넘어 2007년 로레나 오초아(멕시코) 이후 처음으로 시즌 상금 300만 달러를 돌파할지도 주목된다.

한편 박성현과 허미정은 공동 20위(11언더파), 신인왕이 유력한 이정은은 공동 31위(9언더파)를 기록했다.

안영식 전문기자 ysahn@donga.com
#lpga#고진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