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예선 첫 경기 승’ 벤투 “장거리 원정 잘 마무리…원했던 결과 얻었다”
더보기

‘예선 첫 경기 승’ 벤투 “장거리 원정 잘 마무리…원했던 결과 얻었다”

뉴스1입력 2019-09-12 14:44수정 2019-09-12 14: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조별리그 1차전 투르크메니스탄 원정 경기에서 2:0 승리를 거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파울루 벤투 감독이 1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해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19.9.12/뉴스1 © News1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을 승리로 시작한 것에 만족하며 다음 상대에 대한 분석 등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벤투 감독과 K리그에서 활약 중인 대표팀 선수들은 12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앞서 대표팀은 지난 10일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에서 열린 투르크메니스탄과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1차전에서 나상호, 정우영의 연속골로 2-0으로 완승했다.

벤투 감독은 “쉽지 않은 장거리 원정을 좋게 잘 마무리했다. 원했던 결과를 얻었다”며 “투르크메니스탄전 전반에는 좋은 경기력을 보여줬다. 후반전에는 어려움을 겪었지만 일 단 첫 경기에서 결과를 얻어서 다행이라 생각한다. 재충전한 후 다음 상대를 분석하고 이동 계획 등도 면밀히 살피는 등 다음 경기를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번에 처음 대표팀에 합류한 김신욱에 대해서도 벤투 감독은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벤투 감독은 “김신욱은 이번에 처음 대표팀에와서 정말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본인이 대표팀 스타일에 맞추려고 노력한 모습을 보였다. 서로 맞춰야 할 부분이 있는데 그런 부분이 잘 나왔다”며 “함께 했을때 태도, 훈련 모습도 좋았다”고 말했다.

그러나 벤투 감독은 “10월 소집까지는 몆 추가 남았고 소속팀 경기도 있다. 어떤 상황이 발생할지 모른다”며 “대표팀을 위해 최선인지를 고민해 명단을 짜겠다”며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한편 대표팀은 오는 10월10일 경기도 화성에서 스리랑카를 상대로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2차전을 갖는다. 그리고 이후 10월15일에는 평양 원정을 떠나 북한과 3차전을 치러야 한다.

그러나 아직 평양 원정에 대해서는 이동 방법과 수단, 훈련장 등 여러 부분이 결정되지 않았다. 이런 부분에 대해 벤투 감독은 “지금도 축구협회 행정파트와 협의하고 있다. 어떤 상황이 벌어질지 모르기 때문에 시나리오별로 안을 만들어서 대비하고 있다”며 “3차전 전에 한국에서 경기를 먼저 해야 한다. 2차전부터 잘 치를 수 있게 준비하고 3차전을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구체적인 계획은 정해지지 않았지만 대표팀은 최대한 늦게 평양에 입성해 경기를 치르는 방향으로 준비하고 있다.

벤투 감독은 “평양 원정과 관계 없이 대표팀이 기본적으로 취하고 있는 전략은 최대한 경기가 열리는 상대국에 늦게 도착하는 것”이라며 “이동 계획 등 시간적으로 허용되는 한 최대한 늦게 들어가는 것으로 잡고 있다”고 밝혔다.

(인천공항=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