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경기가 있는 날이면 나타나는 귀여운 생명체 ‘마스코트’
더보기

경기가 있는 날이면 나타나는 귀여운 생명체 ‘마스코트’

스포츠동아입력 2019-07-17 05:30수정 2019-07-17 05: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한축구협회 마스코트 백호(맨 왼쪽). 사진제공|대한축구협회

마스코트는 ‘행운을 가져온다고 믿어 간직하는 물건이나 사람’을 뜻한다. 대중에게 더욱 친숙하게 다가가기 위한 스포츠 대회나 구단의 마케팅 도구이기도 하다. 유럽의 유명 구단들은 물론, 국내 K리그 구단들 역시 다양한 마스코트를 자랑하고 있다.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의 꿀벌 엠마는 노란색과 검은색의 유니폼으로 인해 붙여진 ‘꿀벌’이라는 팀 애칭을 따라 마스코트가 되었다. 2018-19시즌 가장 관중수가 많았던 팀답게 엠마의 인기 또한 엄청나며, 엠마는 어린이 클럽의 회장도 담당하고 있다. 레비어 더비 당시 상대팀 샬케04의 마스코트 에어빈과 껴안고 사진을 찍는 등 팬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하기도 했다.

지난 1월 대구FC의 마스코트로 임명된 리카는 축구공 모양의 고슴도치다. 대구에 부는 축구열풍과 함께 리카의 인기도 높아지고 있다. 리카의 SNS는 ‘전지적 부모 시점’의 육아일기 콘셉트다. 기존 마스코트와는 차별화를 두는 대구FC의 마케팅 전략인 것이다.

대한민국 국가대표 경기가 있는 날이면 어김없이 대한축구협회(KFA)가 선정한 마스코트 백호가 나타난다. KFA는 국가대표 엠블럼의 호랑이를 따와 귀여운 마스코트를 만들었는데, 이전부터 한국 대표팀은 ‘아시아의 호랑이’라고 불려왔다. 백호의 등번호는 그의 이름을 따서 ‘105번’이기도 하다.

관련기사

정윤하 객원기자 jyunha28@gmail.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