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도쿄올림픽 조직위 회장, 韓욱일기 금지요청 “무시하는 게 좋아”
더보기

도쿄올림픽 조직위 회장, 韓욱일기 금지요청 “무시하는 게 좋아”

뉴시스입력 2019-10-24 11:56수정 2019-10-24 11: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모리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회장, 23일 방송서 밝혀
"정치 문제를 올림픽으로 가져와선 안돼, 정당한 방법 아냐"

24일 요미우리 신문에 따르면 전날 2020년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회장 모리 요시오(森喜朗) 전 총리는 BS후지 방송에 출연해 한국이 올림픽 경기장에서의 욱일기 사용을 국제올림픽 위원회(IOC)에 요청한 데 대한 입장을 밝혔다.

모리 회장은 “정치의 문제는 올림픽으로 가져오면 안된다. 정당한 방법이 아니다. 무시하는 것이 좋다”고 비판했다.

앞서 우리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는 지난 9월 11일 IOC 토마스 바흐 위원장 앞으로 보낸 장관 명의의 서한에서 도쿄올림픽조직위의 욱일기 허용 입장에 대한 깊은 실망과 우려를 표명하며, 욱일기 사용의 부당성을 설명하고 사용 금지 조치를 요청한 바 있다.


서한은 “욱일기가 19세기 말부터 태평양 전쟁을 비롯한 일본 제국주의의 아시아 침략 전쟁에 사용된 일본 군대의 깃발이다. 현재도 일본 내 극우 단체들의 외국인에 대한 차별과 혐오 시위 등에 널리 사용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유럽인들에게 나치의 하켄크로이츠가 제2차 세계대전의 악몽을 떠올리게 하는 것처럼 욱일기는 당시 일본의 침략을 당했던 한국과 중국, 동남아 등 아시아 국가들에게는 역사적 상처와 고통을 상기시키는 명백한 정치적 상징물임을 지적하고, 국제축구연맹(FIFA)에서도 이미 욱일기 사용을 금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이에 대해 IOC 측은 12일 성명을 내고 “올림픽 경기 기간동안 (욱일기에 대한) 우려가 고조될 때, 우리는 사안별로 (금지 여부를) 살펴볼 것”이라는 답변을 내놨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