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월드컵 2차예선 ‘평양 남북전’ 생중계 불투명…“北 반응 없어”
더보기

월드컵 2차예선 ‘평양 남북전’ 생중계 불투명…“北 반응 없어”

뉴시스입력 2019-10-10 13:27수정 2019-10-11 11: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AFC, 최종예선만 중계권…2차예선 중계권은 주최국에
"선수단 방북, 신청 들어오면 바로 승인할 것"

오는 15일 평양에서 열리는 월드컵 2차예선 남북전을 생중계로 볼 수 없을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통일부 당국자는 10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생중계 관련) 북측의 반응이 없기 때문에 기다려봐야 한다”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달 북한이 2차예선 남북전을 평양에서 하겠다는 입장을 아시아축구연맹(AFC) 측에 밝힌 이후 응원단 파견과 중계방송 등에 관한 협의 진행 의사를 전달했다.

그러나 북측은 경기 닷새 전까지도 응원단뿐만 아니라 중계방송에 관한 협의에 호응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이 당국자는 “월드컵 최종예선전은 중계권이 AFC에 있지만 1·2차예선은 경기를 주최하는 쪽이 중계권을 가지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북측이 호응하지 않을 경우 중계방송이 불가능해진다는 얘기다.

지난 2011년 평양에서 열린 북·일전은 일본에 생중계되기도 했으나 당시에는 최종예선이었다. 지난달 평양에서 열린 월드컵 2차예선 북한-레바논전도 생중계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당국자는 “(중계 관련 협의에) 별다른 진전이 없다”며 “물리적으로 경기까지 날짜가 얼마 남지 않았기 때문에 쉽지는 않다”고 덧붙였다.

한편 통일부는 선수단 방북을 위한 행정적 절차는 최대한 신속하게 마무리하겠다는 방침이다.

이 당국자는 “이미 북한에서 경기를 진행하는 것으로 돼 있고 북측은 H조 다른 국가와 동등하게 대우하겠다고 이야기해왔다”라며 “경기에 지장이 없도록 통상적인 절차에 따라 처리해 나갈 것이다. 방북 신청이 들어오면 바로 승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