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도쿄올림픽 선정에 검은돈이’…프랑스 검찰, 日 광고업체 수사
더보기

‘도쿄올림픽 선정에 검은돈이’…프랑스 검찰, 日 광고업체 수사

뉴스1입력 2019-08-29 11:48수정 2019-08-29 11: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제 스포츠계 부패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프랑스 검찰이 일본 유명 광고업체 덴쓰를 정조준하고 있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로이터는 익명의 소식통과 관련 수사문건을 인용, 프랑스 검찰이 라민 디악 전 국제육상경기연맹(IAAF) 회장의 횡령·뇌물수수 혐의와 관련해 스위스의 마케팅 업체 AMS가 핵심 자금 통로 역할을 한 정황을 포착하고 스위스 측에 압수수색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로이터가 입수한 디악 전 IAAF 회장의 공소장에 따르면, AMS는 세계 각국 업체로부터 뇌물을 받아 이를 디악 전 회장 일가에 전달한 필수적인 역할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뇌물 대가로는 IAAF가 주관하는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마케팅 독점권 등이 제공됐고, AMS는 이 과정에서 수수료를 챙겼다.

덴쓰는 AMS의 핵심 파트너사이자 IAAF와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다. 실제로 덴쓰는 2001년 IAAF가 파산한 업체와 맺었던 계약을 승계하면서 IAAF의 아시아·유럽 지역 마케팅 독점권을 얻었다. 2014년에는 이 계약을 2029년까지 연장하면서 당시 특혜 의혹이 불거졌다.

주요기사

여기에 더해 프랑스 검찰은 디악 전 회장 일가가 AMS 및 덴쓰를 통해 도쿄올림픽 유치위원회로부터 뇌물을 받고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들의 표를 매수한 것으로 의심한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올림픽 개최지 선정 과정에서 검은돈이 오갔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검찰은 다케다 스네카즈 일본올림픽위원회(JOC) 전 위원장을 함께 수사 중이다.

다만 덴쓰와 AMS는 모두 디악 전 회장과 관련해 프랑스 당국의 수사를 받은 적이 없고, 내용을 잘 모른다는 입장을 밝혔다.

프랑스 검찰은 지난 6월 1차 수사를 끝내고 디악 전 회장을 기소해 재판에 넘긴 상태다. 그는 파리에서 가택연금 중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