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세계수영 선수촌 식당 최고 인기 메뉴는 떡갈비·불고기
더보기

광주세계수영 선수촌 식당 최고 인기 메뉴는 떡갈비·불고기

뉴시스입력 2019-07-18 15:41수정 2019-07-18 15: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하루 9000식 소비, 서양식·한식·중식·할랄식
선수 육류 선호해 대회기간 165t 소비할 듯

광주세계수영대회 선수촌 식당이 맛있고 안전한 음식으로 선수들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18일 광주세계수영대회 조직위원회에 따르면 오전 5시부터 다음 날 오전 1시까지 하루 20시간 운영하는 선수촌식당은 하루 평균 9000식이 소비된다. 대회 기간 줄잡아 15만식이 제공되는 셈이다.

서양식 50~60종, 한식 20~30종, 할랄식(이슬람 율법에 의해 무슬림이 먹고 쓸 수 있도록 허용된 제품) 10여 종, 중식 5~6종 등 매끼 마다 선보이는 메뉴도 100여 종이 넘는다.

선수촌 식당에서 가장 인기 있는 메뉴는 떡갈비와 불고기. 하루 평균 소비되는 쇠고기 양만 2.3t에 달한다. 당초 대회기간 쇠고기 예상 소비량은 30t이었지만 떡갈비와 불고기의 인기로 쇠고기 15t을 추가 주문해야 하는 상황이다.

주요기사

특히 떡갈비는 전 세계 선수단에게 골고루 인기를 얻고 있는 메뉴로 채소와 빵을 조합해 햄버거 형식으로 자신들의 입맛에 맞게 응용해서 다양하게 즐기고 있어 하루 2000개씩 꾸준히 소비되고 있다.

러시아 선수단장인 에브게니 베레진씨는 “선수촌 식당의 모든 음식이 맛있지만 특히 고기류 음식들이 맛있다”며 “선수단들 모두 식당과 음식에 만족하고 있다”고 말했다.

선수들은 떡갈비와 불고기 외에도 닭고기, 돼지고기 등 육류를 선호하고 있어 대회기간 중 전체 육류 소비량은 165t에 이를 전망이다.

선수촌에서 소비되는 과일 양도 상당하다. 가장 인기있는 과일은 파인애플로 1일 평균 0.8t이 소비되고 있으며 자두, 바나나 등 선수들이 먹는 과일 양만 하루 1.9t에 달한다.

선수들의 입촌이 시작된 지난 9일부터 선수들이 모두 빠져 나가는 오는 29일까지 20일 동안 제공되는 식재료의 양은 쇠고기 45t, 닭고기 40t, 돼지고기 25t, 양고기 25t, 기타 가공육류 30t 등 육류가 총 165t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과일은 파인애플 17t, 자두 8t, 바나나·사과·배 각 3t, 오렌지 1.6t, 수박 1.5t 등 37t을 넘을 것으로 보인다.

이집트 아티스틱수영 선수인 샤드(16)양은 “고기랑 파인애플, 피자를 가장 맛있게 먹었다”며 “선수촌 식당의 모든 음식이 맛있어서 식당 가는 것이 즐겁다”고 말했다.

선수촌 식당에서는 선수단이 좋은 기록을 낼 수 있도록 안전한 음식을 제공하는데 만전을 기하고 있다. 모든 식재료는 철저한 위생검사를 거치며 식중독 예방을 위해 육류는 충분히 익히고 해산물은 메뉴 구성에서 제외했다.

많은 양의 식사와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선수촌 식당에는 조리·영양·서비스·위생 등 총 191명의 전문 인력들이 땀 흘리고 있다.

전유민 총괄 조리장은 “첫째도 위생, 둘째도 위생이고 맛도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메뉴를 구성했는 데 전반적으로 모든 음식들이 선수단에게 인기가 좋은 것 같다”며 “선수들이 최고의 기량을 선보일 수 있도록 맛과 영양, 안전까지 모든 면에서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광주=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