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우하람·김영남, 스프링보드 싱크로나이즈드 예선 5위로 ‘결승행’
더보기

우하람·김영남, 스프링보드 싱크로나이즈드 예선 5위로 ‘결승행’

뉴스1입력 2019-07-13 12:20수정 2019-07-13 12: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한민국 우하람. © News1

남자 3m 스프링보드 싱크로나이즈드에서 호흡을 맞춘 우하람(21)과 김영남(23·이상 국민체육진흥공단)이 결승에 진출했다.

우하람-김영남 조는 13일 광주 남부대학교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3m 스프링보드 싱크로나이즈드 예선에서 총점 376.47점을 기록했다.

예선 5위에 랭크된 우하람과 김영남은 상위 12팀이 진출하는 결승에 올랐다. 1위는 지난 2017년 세계선수권에서 은메달을 차지했던 중국 조(447.18점)가 차지했다.

스프링보드 싱크로나이즈드 종목은 두 선수가 함께 플레이를 펼치는 종목이다. 다이빙 기술의 정확성은 물론 두 선수의 호흡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주요기사

우하람과 김영남은 1차 시기에서 몸을 안쪽으로 굽히며 뛴 뒤 쭉 편채로 입수하는 동작으로 46.80점을 얻어 6위에 자리했다. 2차 시기에서는 뒤로 뛰어 두 팔로 다리를 잡은 뒤 몸을 펴 입수해 48.60점으로 4위에 이름을 올렸다.

3차 시기에서는 앞으로 두 바퀴 반을 돌고 옆으로 두 바퀴를 비트는 동작으로 79.56점을 받으면서 2위까지 순위를 끌어 올렸다.

우하람과 김영남은 4차 시기에서 앞으로 몸을 구부리고 양팔로 다리를 잡는 동작으로 세 바퀴 반을 돌며 64.26점을 얻었다. 5차 시기에서는 74.55점, 마지막 6차 시기에서는 62.70점을 기록해 최종 5위로 예선을 통과했다.

우하람과 김영남은 이날 오후 8시45분부터 시작되는 결승에 출전해 메달 획득에 도전한다.

(광주=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