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부담 내려놓은 여왕…김연아 “선수 때보다 표현 자유로워”
더보기

부담 내려놓은 여왕…김연아 “선수 때보다 표현 자유로워”

강산 기자 입력 2019-06-04 17:22수정 2019-06-04 17: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4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올댓스케이트 2019’ 공식 기자회견이 열렸다. 김연아가 오프닝 리허설을 준비하고 있다. 김민성 기자 marineboy@donga.com

‘피겨 여왕’이 돌아온다. 선수 생활 내내 성적에 대한 압박감과 싸워왔던 김연아(29)는 한결 가벼운 마음으로 팬들과 만날 생각에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6~8일 서울 올림픽공원 케이스포돔(체조경기장)에서 열리는 ‘올댓스케이트 2019’에 참가하는 김연아는 개막 이틀을 앞둔 4일, 네이선 첸(미국), 우노 쇼마(일본), 임은수(신현고) 등 다른 출연진과 함께 리허설을 공개했다. 이번 아이스쇼 오프닝곡은 호지어의 ‘무브먼트’다. 그는 리허설을 마친 뒤 “지금까지 호흡을 맞췄던 안무가 데이비드 윌슨이 샌드라 베직과 함께 연출했다. 개인적으로도 기대가 된다”는 소감을 밝혔다.

김연아가 아이스쇼에 정식 출연해 국내 팬들을 만나는 건 2014년 이후 5년 만이다. 2014년 소치동계올림픽을 마친 뒤 현역 은퇴를 선언했고, 그해 올댓스케이트에 출연한 바 있다. 지난해 올댓스케이트에는 특별 출연해 ‘하우스 오브 우드코크’를 선보였다. 그는 “지난해는 갑작스레 출연을 결정해 준비 기간도 짧았다. 이번에는 현역 시절 아이스쇼처럼 갈라 프로그램 2개와 다른 공연도 함께한다. 과거 선수 시절 때의 모습을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김연아는 ‘다크아이즈’와 ‘이슈’를 새로운 갈라 프로그램으로 선택했다.

선수라는 직함을 내려놓은 채 팬들과 만나는 건 이전과 확실히 다른 경험이다. 김연아는 “선수 시절과 지금을 비교하면 부담이 확실히 덜하다. 선택의 폭이 넓어졌고, 여러 가지를 시도해볼 수 있어 즐겁고 기대된다. 긴장은 되지만 선수들, 연출가와 함께 재미있게 해보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그는 “아무래도 부담이 적기 때문에 연기할 때에도 원하는 스타일을 마음껏 표현할 수 있다. 표현 면에서 경기 때보다 자유롭다. 퍼포먼스에 더 장점이 생길 수밖에 없다. 관중들도 내가 전달하는 것을 더 잘 받아들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산 기자 posterboy@donga.com


관련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