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다들 떠났는데… ‘에이스 RYU’의 스산한 생일
더보기

다들 떠났는데… ‘에이스 RYU’의 스산한 생일

이헌재 기자 입력 2020-03-27 03:00수정 2020-03-27 06: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캠프에 사실상 고립된 류현진
식사 제공도 안되는 상황 속 캐치볼 동료 야마구치도 일본행
귀국도 여의치 않아 고민 깊어가… 정상 개막했으면 27일 마운드에
토론토 구단이 트위터에 올린 류현진 생일(현지 시간 3월 25일) 축하 게시물. 토론토 트위터 캡처
미국 현지 시간 25일(한국 시간 26일). 1987년 3월 25일생인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3)이 33번째 생일을 맞았다.

소속팀 토론토는 구단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축하 메시지를 보냈다. 생일 축하 노래가사와 함께 케이크 모양의 이모티콘까지 올리며 팀의 새 에이스가 된 류현진의 생일을 축하했다. 분명 기쁜 날이지만 류현진은 크게 웃을 상황이 아니다.

모든 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이다.


코로나19 사태만 없었다면 류현진은 생일 이튿날인 27일 안방인 캐나다 토론토 로저스 센터에서 열리는 보스턴과의 2020시즌 개막전에 등판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류현진은 현재 팀이 스프링캠프를 치른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에 발이 묶여 있다.

주요기사

코로나19가 진정될 때까지 개막을 무기 연기한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선수들의 단체 훈련을 금하고 있다. 이에 따라 대부분의 팀 동료들은 연고지인 토론토로 이동해 개인 훈련을 하고 있다.

그렇지만 류현진은 캐나다로 이동하지 못한 채 더니든에 머물고 있다. 캐나다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미국을 제외한 외국인들의 입국을 막고 있어서다. 캠프에 남은 것은 류현진을 비롯해 일본인 투수 야마구치 슌, 도미니카공화국 출신의 오른손 투수 라파엘 돌리스 등 3명뿐이었다.

더니든에는 코칭스태프는 물론이고 훈련 지원 스태프도 최소한의 인원만 남아 있다. 식사 등도 제공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상황에서 류현진은 야마구치와 캐치볼 등을 하며 컨디션 유지를 위해 애쓰고 있었다.

그런데 함께 훈련해 오던 야마구치마저 25일 일본으로 떠나 버렸다. 야마구치는 일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하는 방법을 고민하다 귀국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제 더니든에 남은 것은 류현진과 돌리스 둘뿐이다.

류현진도 귀국을 고려할 수 있지만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7일 0시를 기해 미국에서 오는 모든 입국자에게 14일 자가 격리를 의무화하기로 했다. 2주간의 공백이 컨디션 유지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 한국인 빅리거 가운데 김광현(세인트루이스)은 현지에 남아 훈련을 하고 있고, 최지만(탬파베이)은 24일 귀국했다.
 
이헌재 기자 uni@donga.com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코로나19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