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인천 AG서 대만에 흔들렸던 김광현, 5년 만에 설욕 도전
더보기

인천 AG서 대만에 흔들렸던 김광현, 5년 만에 설욕 도전

뉴스1입력 2019-11-12 09:50수정 2019-11-12 09: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7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예선라운드 C조 대한민국과 캐나다와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선발 김광현이 역투하고 있다. © News1

한국 야구 대표팀의 에이스 김광현이 대만을 상대로 5년 만에 등판해 설욕에 나선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 대표팀은 12일 오후 일본 지바현 조조마린스타디움에서 대만과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슈퍼라운드 2차전을 치른다.

예선 라운드 호주전 승리를 안고 슈퍼라운드에 오른 한국은 현재 2승으로 일본, 멕시코 등과 함께 공동 선두를 달리고 있다. 미국, 대만, 호주 등은 2패를 기록 중이다.


이날 대만전은 한국으로서 2020 도쿄 올림픽 출전권 확보를 위해 중요한 경기다. 이번 대회에는 아시아·오세아니아 국가에 1장의 올림픽 출전권이 걸려있다. 한국은 대만, 호주보다 높은 순위에 올라야 올림픽에 진출할 수 있다.

주요기사

예선에서 이미 호주를 꺾은 한국이 대만까지 잡는다면 올림픽 진출에 더욱 가까워질 수 있다. 다만 대만에 덜미를 잡힐 경우 향후 순위 다툼은 치열해질 수밖에 없다.

대만전 선발의 중책은 김광현이 맡았다. 김광현은 양현종과 함께 대표팀 선발진을 이끌고 있는 에이스다. 현재 2패를 안고 있는 대만도 한국전 승리를 위해 전력을 다할 것이기에 치열한 승부가 예상된다.

김광현은 2019시즌 31경기에서 17승6패 평균자책점 2.51 180탈삼진으로 맹활약했다. 이후 대표팀에 합류해서도 위력적인 투구를 펼치고 있다.

지난 7일 캐나다와의 예선 2차전에서 선발로 나서 6이닝 1피안타 2볼넷 7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150km가 넘는 빠른 공과 날카로운 변화구를 앞세워 캐나다 타선을 압도했다.

김광현으로서는 대만에게 갚아줘야할 빚도 있다. 지난 2014 인천 아시안게임 야구 결승에서 김광현은 선발로 나서 5⅔이닝 동안 3실점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이후 대표팀이 다시 경기를 뒤집어 패전은 면했지만 김광현으로서는 만족스럽지 못한 투구였다. 이날 경기는 김광현에게 좋은 설욕의 기회다.

대만도 5년전 아시안게임에서 김광현을 상대해 좋은 경험이 있다며 과거 기억을 떠올렸다.

대만 ET투데이는 “김광현은 메이저리그에 진출하고 싶어하고 프리미어12는 자신의 능력을 보여줄 수 있는 좋은 기회다. 그는 최고의 투구를 보여줄 것”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2014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대만은 김광현을 몰아쳐 강판시키기도 했다. 2패를 당한 대만은 반드시 한국전을 잡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