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2연승’ 김경문 감독 “조상우 든든…팀 더 단단해졌다”
더보기

‘2연승’ 김경문 감독 “조상우 든든…팀 더 단단해졌다”

뉴스1입력 2019-11-07 23:22수정 2019-11-07 23: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경문 대한민국 야구대표팀 감독. © News1

김경문 한국 야구대표팀 감독이 조상우의 위기 극복투와 박민우의 타점으로 팀이 더욱 단단해졌다고 만족감을 보였다.

한국은 7일 2019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12 예선 라운드 C조 2차전 캐나다와의 경기에서 3-1로 승리했다. 호주와 캐나다를 차례로 격파한 한국은 C조 1위에 오르면서 슈퍼라운드 진출 전망을 밝혔다.

한국으로서는 기분 좋은 승리였다. 선발로 나선 김광현이 6이닝 1피안타 2볼넷 7탈삼진 무실점으로 역투했다. 불펜도 1점을 내주기는 했지만 조상우가 위기의 순간 등판해 1⅔이닝을 무실점으로 막고 세이브를 챙겼다.


타선은 폭발력을 보이지 못했지만 중심타선에서 김재환이 2타점, 교체 출전한 박민우가 1타점을 올리는 등 결정적인 순간에는 응답했다.

주요기사

김 감독은 경기 후 “경기를 시작하고 보니 상대 투수가 전력분석한 것 보다 컨트롤도 좋고 너무 잘했다. 5회까지는 조마조마 했는데 김광현이 든든하게 잘 지켜주면서 우리가 승리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2회말 수비를 앞두고 주심 부상으로 경기가 약 10분 가량 중단되기도 했다. 투수로서 흔들릴 수 있던 상황이었지만 김광현은 3타자 연속 삼진을 잡아내면서 위력투를 이어갔다.

김 감독은 “심판들이 파울팁을 강하게 맞으면 뇌진탕을 우려해 빠지는 것을 보기도 했다. 처음에 10분 기다려 달라고 했는데 더 길어졌다”며 “그런 과정을 극복하고 잘 던져준 김광현이 대단하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불펜에서 나와 세이브를 챙긴 조상우와 타점을 올린 박민우에 대해서도 높이 평가했다.

김 감독은 “(조상우를) 2이닝 쓰고 싶지 않았다. 하지만 1점 차로 쫓기고 함덕주를 바꿔줘야 할 타이밍이었다”며 “어려운 상황에서 조상우가 뒷문을 든든하게 잘 막아뒀다. 팀이 더 강해진 것 같아서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이어 “박민우도 자신감을 가져야 우리 팀이 더 강해질 수 있다. 박민우가 좋은 타점을 올렸다”며 “야구는 중심타선이 안 맞아도 다른 타선에서 터지면 이길 수 있다. 내일은 어떤 라인업이 될지 모르지만 더 기다리면 박병호도 회복할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은 8일 쿠바를 상대로 예선 라운드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대표팀은 선발로 언더핸드 투수 박종훈을 내세워 3연승에 도전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