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재환 vs 박병호, 팀 2위 싸움 이끌 4번타자는?
더보기

김재환 vs 박병호, 팀 2위 싸움 이끌 4번타자는?

장은상 기자 입력 2019-07-17 16:23수정 2019-07-17 16: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두산 김재환(왼쪽)-키움 박병호. 스포츠동아DB

두산 베어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정규시즌 2위 싸움이 어느 때보다 치열하다.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승부 속에서 수성과 탈환을 반복하고 있다.

전반기 내내 상위권에 위치했을 만큼 두 팀의 전력은 두껍다. 두산은 ‘에이스’ 조쉬 린드블럼을 중심으로 한 선발진의 활약을 앞세워 2위 수성을 노린다. 린드블럼은 전반기에만 15승을 기록하며 1985년 김일융 이후 34년 만에 전반기 15승을 기록했다. 외국인 선수로는 최초다. 후반기 활약이 계속된다면 어렵지 않게 20승 고지를 밟을 것으로 보인다.

키움은 철벽 불펜이 큰 힘이다. 한현희, 김상수, 오주원, 김성민 등 필승조로 쓸 수 있는 가용 자원만 해도 다른 팀에 두 배가 넘는다. 여기에 부상으로 잠시 이탈했던 파이어볼러 조상우까지 최근 1군 엔트리에 복귀했다.

저마다의 강점이 있지만 두 팀은 공통적인 고민이 있다. 바로 토종 4번타자, 김재환과 박병호의 활약 여부다.

두산은 2018 홈런왕인 김재환이 올 시즌 알 수 없는 부진에 빠진 상황이다. 16일까지 95경기에서 타율 0.281, 68타점, 54득점을 기록했는데, 홈런은 13개밖에 터트리지 못했다. 지난해 전반기에만 28개의 대포를 쏘아 올렸던 것과는 비교되는 부분이다.

관련기사

4번타자의 부진에 팀 전반적인 타격도 흔들리고 있다. 지난 시즌 타율 1위(0.309)에 올랐던 팀 타선은 올 시즌 2할 중반 대에 머물러 있다. 좌투수 상대 타율은 0.236(10위)로 리그 최하위다.

키움은 박병호의 손목 부상이 걸림돌이다. 박병호는 타율 0.282, 55타점, 55득점, 17홈런을 기록했다. 부상으로 많은 경기에 나서지 못했음에도 제 역할을 톡톡히 해줬다. 그러나 최근 들어 손목 부상을 이유로 선발 라인업에서 종종 빠지는 등 아직까지는 잠재적인 결장 가능성이 높다.

그럼에도 키움은 올 시즌 팀 타율 1위(0.281)를 달리고 있다. 다른 타자들이 박병호의 공백을 잘 메워준 이유에서다. 여기에 박병호가 정상적으로 가세한다면 2위 자리를 노리기는 한결 더 수월할 것으로 보인다. 부활과 팀 타선에 정점 찍기, 두 4번 타자가 쥔 팀의 2위 싸움 열쇠는 어떤 결과를 만들게 될까.

장은상 기자 award@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