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여자축구국가대표팀 사령탑으로 콜린 벨 前 허더스필드 수석코치
더보기

여자축구국가대표팀 사령탑으로 콜린 벨 前 허더스필드 수석코치

고봉준 기자 입력 2019-10-18 17:07수정 2019-10-18 17: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제공|대한축구협회

대한축구협회가 여자축구국가대표팀 감독으로 영국 출신의 콜린 벨(58) 허더스필드 수석코치를 선임했다. 여자대표팀 사령탑으로 외국인이 선임된 적은 이번이 처음이다. 벨 감독의 계약기간은 2022년 여자아시안컵 본선까지 총 3년이다.

영국과 독일 국적을 모두 가지고 있는 벨 감독은 28살 때 독일 분데스리가 마인츠에서 선수생활을 마치고 코블렌츠에서 지도자 생활을 시작했다. 2011년 SC 07 바드 노이에나르 감독을 시작으로 올해 6월까지 약 8년간 여자축구팀을 맡았다.

벨 감독은 2013년 독일 여자 분데스리가 FFC 프랑크푸르트 감독으로 취임해 2014년 독일컵 우승, 2015년 유럽축구연맹(UEFA) 여자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이끌었다. 2015~2016시즌에는 노르웨이 명문 아발드네스 감독으로 부임했으며 2017년부터 올해 6월까지 아일랜드 여자축구국가대표팀 감독을 역임했다. 최근에는 잉글랜드 챔피언십 허더스필드 수석코치로 활동했다.


김판곤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장은 “벨 감독은 세계 최고 수준의 여자 분데스리가에서 승률 80%를 기록하였으며 UEFA 여자 챔피언스리그와 독일컵 우승을 이끈 명장이다. 또한 아일랜드 사령탑을 맡아 열악한 환경에서도 팀의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을 역대 최고로 끌어올렸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김 위원장은 이어 ”벨 감독은 클럽은 물론 국가대표 사령탑 경험까지 갖춘 지도자로서 현대 축구에 대한 높은 이해와 확고한 축구 철학, 선수 중심의 팀 매니지먼트, 친화력 등 여러모로 볼 때 대한민국 여자대표팀을 발전시킬 수 있는 적임자로 판단했다”고 선임 배경을 말했다.

벨 감독은 21일 입국해 22일 축구회관에서 취임 기자회견을 갖는다. 벨 감독의 A매치 데뷔전은 12월 10일 부산에서 개최되는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개막전이 될 전망이다.

한편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회는 여자축구 전문가를 충원하기 위해 송주희 WK리그 화천KSPO 코치를 선임소위원회 위원으로 추가 선임하기로 결정했다.

고봉준 기자 shutou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