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2019’ 전인지 등 초청선수 4인 확정
더보기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2019’ 전인지 등 초청선수 4인 확정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19-10-18 13:31수정 2019-10-18 13: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BMW코리아가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2019’에 초청하는 선수 4인을 18일 확정했다. 이로써 최종 출정 선수 84명이 모두 정해졌다.

BMW 최초 글로벌 여성 골프 대회인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에는 한국을 포함, 총 16개국에서 80명의 LPGA-KLPGA 선수들이 가를 확정했다. 여기에 LPGA를 대표하는 폴라 크리머, 전인지를 비롯해 KLPGA 김예진, 박소혜가 초청 선수 자격으로 최종 출전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전인지는 이번 대회 자력 출전은 어려웠지만 팬들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초청, 한국의 골프 팬들과 만날 수 있게 됐다. 또한 미국을 대표하는 LPGA 경력 10년 이상의 베테랑 선수이자, ‘핑크 공주’로 국내 팬층이 두터운 폴라 크리머 역시 초청선수 자격으로 한국을 찾는다.


특히 폴라 크리머는 23일 오후 4시부터 BMW 공식딜러사인 동성모터스가 해운대 전시장에서 주최하는 ‘VIP 나잇’에 참석해 팬 사인회를 비롯해 공개 레슨, 원포인트 레슨 등을 통해 한국 팬들과 소통하는 시간도 가질 계획이다.

주요기사

또한 KLPGA 신예 골퍼 박소혜와 김예진도 초청선수 자격으로 대회에 출전한다. 두 선수는 각각 2015년, 2013년 KLPGA에 데뷔했다.

볼프강 하커 BMW코리아 마케팅 총괄은 “갤러리들에게 풍성한 볼거리와 재미를 드리기 위해 국내 팬들 사이에서 인지도가 높은 선수들을 대회에 초청했다”면서 “출전이 확정된 84명의 선수들이 최고의 컨디션에서 멋진 성적으로 대회를 치를 수 있도록 최상의 대회 환경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