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KIA 새 사령탑, ML 워싱턴 감독 지낸 윌리엄스
더보기

KIA 새 사령탑, ML 워싱턴 감독 지낸 윌리엄스

동아일보입력 2019-10-16 03:00수정 2019-10-1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프로야구 KIA가 구단 사상 처음으로 외국인 감독인 맷 윌리엄스(54·현 오클랜드 작전 코치·사진)를 제9대 감독으로 선임했다고 15일 발표했다. 계약 기간은 2022년까지 3년이다. KBO리그 사상 3번째 외국인 사령탑인 윌리엄스 감독은 샌프란시스코, 애리조나 등에서 내야수로 활약하며 골드글러브, 실버슬러거를 총 4차례 수상했고 올스타에도 5차례나 뽑혔다. KIA에서 은퇴한 김병현과는 2001년 애리조나의 월드시리즈 우승을 함께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