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랍신, 한국 첫 바이애슬론 세계선수권 2관왕
더보기

랍신, 한국 첫 바이애슬론 세계선수권 2관왕

동아일보입력 2019-08-26 03:00수정 2019-08-2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러시아에서 귀화한 바이애슬론 국가대표 티모페이 랍신(31)이 한국 선수로는 사상 처음으로 세계선수권대회 2관왕에 올랐다. 랍신은 25일 벨라루스 라우비치에서 열린 국제바이애슬론연맹(IBU) 여름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7.5km 스프린트 경기에서 20분40초0을 기록해 우승했다. 전날 랍신은 슈퍼스프린트에서 우승하며 한국 선수 최초의 세계선수권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