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모터 기력 변화, 경정 승부의 새 변수
더보기

모터 기력 변화, 경정 승부의 새 변수

정용운 기자 입력 2018-09-12 05:45수정 2018-09-12 05: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정은 모터의 비중이 절대적인 만큼 정비 상태, 부품 교체, 수온 변화 등으로 인한 모터 기력 변화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 사진제공|경륜경정사업본부

경정에 있어서 모터는 가히 절대적이라고 할 만큼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탑승 선수의 기량도 중요하겠지만 무엇보다 모터 기력이 받쳐주지 못할 경우에는 제아무리 날고 기는 선수라 하더라도 고전을 면치 못하는 경우를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는 것이 경정이다. 모터는 기계인 만큼 대부분 기력 변화 없이 일정함을 유지한다. 그렇기 때문에 착순점이나 연대율 같은 성적만큼 성능을 보이는 것이 대부분이다. 하지만, 정비상태, 부품교체, 수온의 변화 등의 이유로 인해 눈에 띄는 기력 변화를 보이며 모터도 있다.

지난 36회차에 출전한 132번 모터가 그 대표적이다. 평균 착순점 4.3점으로 중하위권 성적을 내고 있는 모터이지만 최근의 활약상은 왠만한 상급 모터 못지않게 좋다. 36회차에서는 김민길에게 2승을 안겨줬고, 전 회차인 35회차에서는 한진에게 3연승을 안기며 부진에서 벗어나는 결정적인 계기를 마련해줬다. 최근 10회 출전동안 무려 7승을 거둘 정도로 그야말로 그동안의 성적을 무색케 할 정도로 활약을 보이고 있다.

42번 모터도 최근 눈에 띄는 활약을 펼치고 있는 모터이다. 36회차에 김동민이 탑승하며 4연속 입상을 성공시켜 착순점을 5.59까지 끌어올렸다. 착순점 4.47의 110번 모터도 전반기 처음 등장했을 때 보다는 확실히 나아진 기력이다.

이와는 반대로 좋은 기세를 보이다 최근 하락세로 돌아선 모터들도 있다. 36회차에서 서화모 선수가 탑승했던 32번 모터는 4월 데뷔후 5월30일까지 7승을 거두며 많은 주목을 받았다. 하지만 6월부터 현재까지 단 한차례도 우승을 차지하지 못하는 부진함을 보이고 있다.

관련기사

착순점 6.31이라는 준수한 성적의 94번 모터도 6월20일까지 9승을 올렸으나 그 후로 단 2승에 그치며 눈에 띄는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경정 전문가들은 “모터의 경우 정비에 따라 기력 변화가 올 수 있고 특히, 주요 부품이나 전기 계통, 실린더 부분의 부품 교체시 기력이 상승하는 경우도 종종 있다. 또한 폭염에 제 성능을 발휘하지 못했던 모터들이 날씨가 선선해지면서 기력이 살아나는 모터가 있을 수도 있다”며, “모터의 착순점이나 연대율에 의존해 모터 성능을 판단하는 것 보다는 최근 어떤 선수가 탑승해 어떤 성적을 거두었는지 성적 변화를 꼼꼼히 따져가며 모터 성능을 판단해 나가는 것이 좋다”고 말한다.

정용운 기자 sadzo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