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날씨]태풍 ‘미탁’ 전국 영향권 진입…곳곳 ‘물폭탄’ 피해
더보기

[날씨]태풍 ‘미탁’ 전국 영향권 진입…곳곳 ‘물폭탄’ 피해

뉴스1입력 2019-10-02 22:45수정 2019-10-02 22: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태풍 ‘미탁’이 북상하며 거센 비가 내려 2일 낮 12시쯤 전남 장흥군 대덕읍 제방이 유실돼 농경지가 물에 잠겼다.(장흥군 제공) 2019.10.2/뉴스1 © News1

18호 태풍 ‘미탁’이 한반도에 접근하면서 호우 피해가 늘어나고 있다. 전국이 영향권에 들어가는 가운데 일부 지역에서는 시간당 60㎜ 이상의 폭우가 내리고 있다.

2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태풍 미탁은 오후 6시 기준으로 목포 남서쪽 약 140㎞ 해상에서 시속 30㎞로 북동쪽으로 움직이고 있다. 강도는 중, 크기는 소형이며 최대 풍속은 27m/s이며 중심기압은 985hPa이다.

자정쯤 목포 동북동쪽 약 60㎞ 부근 해상을 거쳐 3일 오전 6시 대구 북북동쪽 약 30㎞ 부근 육상을 통과할 전망이다.

이에 따라 전국 대부분 지역에 태풍 및 호우·풍랑 특보가 내려졌다. 오후 7시 기준으로 태풍경보가 발령된 지역은 전남 거문도·초도, 나주, 담양, 곡성, 구례, 장성, 화순, 고흥, 보성, 여수 등지와 경북 고령, 성주, 김천, 경남 양산, 창원, 김해, 밀양, 의령, 함안, 창녕, 진주 등과 광주, 부산, 제주도, 제주도 앞바다, 서해 남부 먼바다(남쪽·북쪽), 제주도 먼바다(남쪽), 서해 남부 앞바다, 남해 동부 먼바다, 남해 서부 앞바다(전남 동·서부), 남해 서부 먼바다(서쪽, 동쪽) 등이다.

주요기사

호우경보가 내려진 지역은 경북 포항, 경주, 영덕, 울진(평지)이며 호우주의보는 강원 동해(평지), 태백, 삼척(평지), 영월, 정선(평지), 강원남부(산지)와 충북 보은, 경북 구미, 영천, 경산, 군위, 칠곡, 상주, 문경 등과 경북 북동(산지), 청도, 대구, 울산 등이다.

그러면서 일부 지역에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60㎜ 이상의 폭우가 내리고 있다. 현재까지 주요 지역 누적 강수량은 제주 윗세오름 355㎜, 고흥 269.9㎜, 서귀포(진달래밭) 261.5㎜, 고성(개천) 242㎜ 등이다.

이번 태풍으로 경상자가 3명 발생했다. 제주 서귀포 주택 5동이 파손되면서 부상을 입었으며 스스로 병원 치료를 받은 뒤 귀가했다.

사유시설은 주택 침수 42동, 창고 3동, 비닐하우스 7농가 등이 피해를 입었으며 전남 완도읍 시가지 주변 주택침수 126건이 신고돼 조사중이다. 공공시설은 제주에서 학교 교실의 지붕이 파손됐고, 완도군 완도초·중학교, 중앙시장 등 13곳이 침수됐다. 제주에서 송수관 1곳이 손상됐으며 마을진입로 석축도 붕괴됐다.

이재민은 제주에서 9세대, 27명이 발생했다. 이들은 인근 호텔과 펜션, 지인 집 등으로 대피했다. 경남 신촌리의 10가구 20명은 미리 마을회관으로 대피했다.

곳곳에서 통제도 이뤄졌다. 국립공원 21곳, 515개 탐방로와 여객선 71개 항로, 112척이 통제됐고 부산항 등 주요 항만에서 입출항도 제한된다. 항공기는 총 681편이 결항됐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이날 오전 9시부터 비상 2단계를 유지하며 대응하고 있다. 태풍 진로를 실시간 감시하며 신속한 피해상황 파악 및 응급복구를 실시한다. 3일에는 중대본부장 주재로 점검회의를 열 계획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